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여신

"日 생체인증기술 퇴출" 청원에 금융권 긴장

후지쓰 등 87억 정맥인증시장 독식
은행 "디지털 전환 제동거나" 눈치

'日 생체인증기술 퇴출' 청원에 금융권 긴장

금융권이 일본 제품 불매운동이 생체인증 기술로도 번질지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일본 의존도가 높은 생체인증에 대한 사회적 반감이 거세질 경우 디지털 전환에도 제동이 걸릴 수 있기 때문이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청와대 국민청원 게시판에는 ‘은행의 일본기술 도입 및 기술 확산 금지를 청원합니다’라는 제목의 글이 올라와 있다. 20일 현재 767명이 청원에 참여했다.

청원 작성자는 국내 은행권이 생체인증 등 일본 기술을 도입하지 말아야 한다고 주장했다. 작성자는 “국내 은행들이 자동화기기(ATM)·디지털키오스크 등에 생체인식 기술을 빠른 속도로 도입하고 있으며 공항·편의점 등에서도 이 생체정보를 사용하려 하고 있다”면서 “이 기술을 도입한 기업은 일본계로 우리 국민이 입금·이체하거나 신분을 확인할 때 일본 원천기술 제품을 사용하는 셈”이라고 설명했다.

실제 바이오인증이 가능한 은행 ATM은 대부분 일본 후지쓰와 히타치의 정맥인증 기술을 적용하고 있다. 국내 정보기술(IT) 기업의 경우 홍채·지문·안면인식 기술 위주로 개발하고 있지만 은행들은 인증상의 불편함이나 고객의 거부감 등을 이유로 외면하고 있다. 반면 정맥인증은 걸리는 시간이 짧은데다 다른 생체인증 방식에 비해 심리적인 저항감도 낮아 은행에서 선호한다.

한국정보보호산업협회 등에 따르면 정맥인증 국내 시장의 규모는 지난 2017년 기준 87억3,500만원으로 연평균 약 16%씩 성장하고 있다. 가파른 성장에 따른 과실을 두 일본계 기업이 독식하고 있는 셈이다. 관련 업계의 한 관계자는 “단순히 한일갈등을 떠나 민감한 개인정보가 소수 기업에 독점되는 것도 바람직하지 않다”면서 “국내 기업으로 공급선을 다변화하는 방안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하지만 은행권은 바이오 ATM을 빠르게 늘려 디지털 전환에 속도를 내고 있는 만큼 쉬쉬하는 분위기다. 지점을 줄여 비용 절감을 하는 과정에서 생겨날 수 있는 고객의 불편을 최소화하는 방안으로 바이오 ATM이 주목받고 있다. 시중은행의 한 관계자는 “생체인증이 탑재된 고성능 ATM만 설치된 무인점포가 생겨날 정도로 채널 전략이 급변하고 있다”면서 “지금 당장 일본 기업 외에는 정맥인증 기술을 들여올 곳이 없는 만큼 상황을 숨죽여 지켜볼 수밖에 없다”고 전했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