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여신

[백브리핑]'귀한 몸' 된 베트남 동貨

日 대신 베트남 여행 크게 늘어
일부 은행선 품귀현상 빚기도

일본의 경제보복에 따른 ‘보이콧 재팬’의 여파로 한국인의 일본 여행이 급감하면서 엔화 환전 역시 감소했다. 대신 베트남 등으로 여행 수요가 몰리면서 동화(베트남 화폐) 환전이 급증했다.

20일 금융권에 따르면 신한·우리·KEB하나은행 등 3개 은행에서 지난 7월 개인고객이 원화를 베트남 동화로 환전한 규모는 총 530만3,993달러(약 64억원)로 전년 동기(359만4,168달러) 대비 47.6% 급증했다. 지난달 일본 제품 불매를 뜻하는 ‘보이콧 재팬’이 확산되면서 일본 대신 베트남을 찾은 여행객이 급증한 결과로 풀이된다. 모두투어에 따르면 올 7월 베트남 항공권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38.9% 증가했다. 일본의 대체 여행지로 베트남이 주목받으면서 일부 은행 지점에서는 베트남 동이 부족해 환전 서비스가 일시 중단되기도 했다. 반면 신한·국민·우리·하나·농협은행 등 은행 5곳에서 올 7월 개인고객이 원화를 엔화로 환전한 규모는 총 225억엔(약 2,551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8%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 금융권에서는 동화 환전 수요를 끌어들이기 위해 다양한 이벤트를 진행하고 있다. 하나카드는 이달 말까지 베트남에서 결제하면 수수료 1%를 최대 5만원까지 캐시백해주고 연말까지 현지 롯데마트에서 결제할 때는 최대 10%를 포인트인 ‘하나머니’로 적립해준다. 비씨카드는 자체 애플리케이션인 ‘페이북’으로 베트남 다낭호텔을 예약할 때 13%를 할인해준다. /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