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기재부 “외환시장 각별한 주시…급격한 쏠림 시 선제조치”

김용범 1차관 “정부, 최근 외환시장 엄중히 인식하고 있다”
“美 국채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 침체 신호로 받아들이기는 일러”

  • 송윤지 기자
  • 2019-08-20 10:40:54
  • 경제동향

김용범, 기획재정부, 외환시장, 경제금융회의, 수출규제, 변동성

기재부 “외환시장 각별한 주시…급격한 쏠림 시 선제조치”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20일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 회의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은 20일 “외환시장에 대해 각별한 경각심을 가지고 주시하면서, 외환시장에서 급격한 수급 쏠림 등이 발생할 경우 선제적으로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김 차관은 이날 오전 서울 중구 은행회관에서 열린 거시경제금융회의가 끝난 후 기자들에게 “미중 무역 분쟁의 재부각, 일본의 수출 규제 등으로 우리나라 외환 시장 변동성이 확대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또 “정부는 최근 외환 시장을 엄중히 인식하고 있고, 외환 시장 변동성에 대해 각별한 경계감을 가지고 살펴보고 있다”며 “시장 불안 우려가 생기면 외환시장 안정을 위해서 단호하게 조치하겠다”고 강조했다.

미국 국채 장단기 금리 역전 현상을 경기 침체의 전조로 해석할 수 있는지를 묻는 말에 그는 “침체를 예상하는 신호로 기계적으로 받아들이기는 이르다”며 “(이번 역전은) 일시적으로 발생했다가 바로 해소됐다”고 말했다. 이어 “금리 역전이 경기 침체로 이어지지 않은 적도 많았다”며 “현재 금융시장 변동성이 커져서 경각심을 갖고 대응해야겠지만, 침체라고 할수록 자기실현적 위기를 발생시킬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최근의 고용률 개선이 단기 일자리 확대에 의한 것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 김 차관은 “인구 구조상 고령화 등의 요인이 복합적으로 작용하면서 단기 일자리가 늘었다”며 “노인과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하는 재정 일자리를 만들어주는 것은 정부의 기본적 책무”라고 강조했다.
/송윤지 인턴기자 yjs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