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日수출규제로 내년 매출 2.8% 줄것"

■전경련 '내년 경영 전망' 설문
일반기계 매출 -13% 타격 가장 커
대기업 절반이상은 경영에 악영향

  • 고병기 기자
  • 2019-08-19 17:59:45
  • 기업
'日수출규제로 내년 매출 2.8% 줄것'
19일 정부 주최로 성남시 한국반도체산업협회에서 열린 설명회에서 관계자들이 일본수출규제 애로현장 지원단의 설명을 경청하고 있다. /오승현기자

일본의 수출규제로 주요 기업들의 내년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각각 2.8%, 1.9% 감소할 것으로 예상됐다. 특히 일반기계 산업은 규제 전과 비교해 매출액이 10% 이상 줄어들고, 석유제품과 반도체 등 주력 산업도 매출액이 5% 이상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또한 일부 기업은 일본의 수출 규제로 인해 적자로 전환될 것으로 예상된다. 대기업 절반 이상은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영에 악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했다.

전국경제인연합회 산하 한국경제연구원은 최근 매출액 1,0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일본의 수출 규제에 따른 영향을 조사한 결과 설문에 참여한 153개 기업 중 51.6%는 경영에 악영향을 줄 것으로 내다봤다고 19일 밝혔다. 대기업들은 일본의 제재로 내년 매출액이 올해 대비 2.8% 줄어들 것이라고 답했다. 일본의 수출 규제로 악영향이 있을 것이라고 답한 기업만 별도로 집계할 경우 매출액 감소율은 5.7%로 두 배 이상 커진다. 업종별로 보면 일반기계 산업의 매출액이 13.6%나 감소해 가장 큰 영향을 받을 것으로 보인다. 또 석유제품(-7.0%), 반도체(-6.6%), 철강제품(-3.9%), 무선통신기기(-2.7%) 순으로 매출에 타격이 클 것으로 조사됐다.

영업이익은 1.9% 감소할 것으로 전망됐다. 일본의 수출규제가 경영에 부정적인 영향을 준다고 답한 기업만 별도로 집계할 경우 영업이익 감소율은 평균 3.7%로 나타났다. 업종별로 보면 일반기계가 7.9% 줄어 가장 크게 감소하고, 석유제품(-5.4%), 반도체(-5.1%), 디스플레이(-2.4%) 순으로 영업이익 감소폭이 클 것으로 예상됐다.

유환익 한경연 상무는 “설문조사 결과대로 영업이익이 1.9% 감소할 경우 지난해 1,000대 기업의 평균 영업이익률이 5.3%임을 감안 할 때 일부 기업들의 적자전환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를 나타냈다.

기업들은 일본 수출규제에 대한 대응방안에 대해서는 단기적인 대책과 장기적인 대책 모두 대체 수입선 확보가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다. 또한 장기적으로 부품소재 국산화도 필요하다고 답했다. 정부의 정책지원과 관련해서는 대체 수입선 확보 지원(30.9%)이 가장 중요하다고 답했으며, 부품소재 국산화 재정지원(23.9%), 피해업종 세제 혜택(23.0%), 화학물질·부품소재 규제 완화(16.6%)도 필요하다고 밝혔다. 아울러 한·일 경제갈등 해결 방안으로는 한·일 정부 간 외교적 타협(40.5%)을 선호하는 답변이 가장 많았다.

/고병기기자 staytomorrow@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