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수은, 네팔 수력발전에 5,000만달러 대출지원

경협증진자금 지원 첫 사례

수은, 네팔 수력발전에 5,000만달러 대출지원
네팔 트리슐리 수력발전소 조감도./ 사진제공=수출입은행

한국수출입은행이 네팔 수력발전소 건설사업에 경제협력증진자금을 투입한다. 수은이 경협증진자금을 지원하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수은은 네팔 정부의 수력발전소 건설사업에 경협증진자금 5,000만달러를 지원한다고 19일 밝혔다. 경협증진자금은 지난 2016년 새로 만들어진 금융수단으로 개발도상국의 산업발전에 기여하고 한국과의 경제교류 증진을 촉진하는 현지 주요사업을 지원하는 데 쓰인다. 금융시장에서 차입한 자금을 재원으로 활용하되 개발도상국의 대형 인프라 사업을 원활히 지원하기 위해 저리·장기 조건으로 자금을 제공한다는 것이 수은 측의 설명이다.

수은이 지원하는 수력발전소는 네팔 정부가 추진하는 대규모 인프라 사업이다. 현재 네팔 정부는 수도 카트만두 북쪽에 있는 트리슐리강에 216㎿ 규모의 수력발전소 건설을 추진하고 있다. 이를 통해 네팔의 총 발전용량을 현재 1,074㎿ 수준에서 약 20%로 늘리겠다는 구상이다. 사업이 완료되면 네팔의 만성적인 전력난이 해소되고 경상수지 개선, 일자리 창출 등도 기대할 수 있다.

수은은 아시아개발은행(ADB)·국제금융공사(IFC)·아시아인프라투자은행(AIIB) 등 국제금융기구와 협조융자 방식으로 자금을 지원할 예정이다. 건설·운영 기간에 국제수준의 환경사회 기준이 적용된다. 수은 관계자는 “네팔 수력발전소 건설은 2015년 네팔 대지진 이후 네팔 정부와 국제기구에서 지원을 요청해온 사업으로 한국과 네팔 간 경제교류 확대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