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가

[백브리핑]DLS사태 의견 엇갈리는 당국

"제2의 키코사태 우려" 지적에
"가입자 금융이해도 차이" 반론도

대규모 원금 손실이 예상되는 해외금리연계형 파생결합상품(DLS)이 ‘제2의 키코(KIKO)’ 사태로 번질 수 있다는 우려가 나온다. 하지만 금융당국 내부에서는 이를 두고 시각이 엇갈리고 있다. 파생결합펀드(DLF) 가입자의 경우 금융 이해도가 높고 자산가들도 상당수라는 점에서 키코와는 다르다는 의견 때문이다.

19일 금융권에 따르면 키코 공동대책위원회는 ‘파생상품 피해구제 특별대책위원회’를 발족하고 DLS 피해자에 대한 지원 의지를 밝혔다. 이번 DLS 판매를 은행들의 또 다른 불완전판매로 보고 키코 사태의 연장선으로 본 것이다. 키코는 환율이 일정 범위에서 변동하면 약정한 환율에 외화를 팔 수 있지만 범위를 벗어나면 큰 손실을 보는 구조의 파생상품이다.

금융당국은 두 상품의 불완전판매 여부는 밝히되 키코와 DLS는 엄연히 다르게 봐야 한다는 분위기다. 두 상품 가입자들의 가입 채널과 금융 이해도 때문이다. 문제가 된 DLS 상품 대부분이 PB창구를 통해 판매됐다는 점에서 가입자가 자산가일 가능성이 있는데다 금융이해도도 비교적 높을 것으로 판단한 것이다. 금감원의 한 관계자는 “DLS와 키코는 전혀 다른 사건”이라며 “DLS 불완전판매의 경우 상품 설명 외에 건별로 가입자의 금융 이해도를 파악하는 작업이 동반돼야 해 이를 입증하는 과정이 쉽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