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김용범 기재 1차관 "경제활력 제고 절실...디테일 챙기겠다"

  • 빈난새 기자
  • 2019-08-19 10:54:42
  • 정책·세금
김용범 기재 1차관 '경제활력 제고 절실...디테일 챙기겠다'
김용범 기획재정부 1차관이 19일 취임 후 처음으로 정부세종청사 기재부 기자실을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기획재정부

김용범(사진) 신임 기획재정부 1차관이 “경제활력을 되찾을 수 있는 전방위적 노력이 절실한 시점”이라며 “치밀하게 (정책의) 디테일을 챙겨나가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김 차관은 19일 정부세종청사에서 기자들과 만나 “우리 거시 경제의 하방 압력이 높아지고 있다”며 이같이 말했다. 김 차관은 지난 16일 약 한 달 반 동안 비어있던 기재부 1차관직에 임명됐다.

김 차관은 “경제주체들의 모든 경제 활동, 그리고 정부의 정책이 모여서 국내총생산(GDP)이라는 숫자로 나타나게 된다”며 “정부가 펼치게 되는 정책이 성장에 주는 영향이 얼마인지 숫자로 계산해보고 치밀하게 디테일을 챙겨나가겠다”고 강조했다.

그는 이날 기재부 직원들에게 배포한 취임인사에서도 ‘나라를 다스리는 일은 작은 생선을 굽는 것과 같다’는 뜻의 고사성어인 ‘약팽소선(若烹小鮮)’을 취임 일성으로 내세웠다. 김 차관은 “디테일에 약하고 덜렁거리면 그 물고기는 부숴지고 말 것이라는 이야기”라며 “실제 현장에서 정책이 어떤 모습으로 나타날 것인지 꼼꼼하고 세심하게 디테일을 잘 챙겨나가야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와 함께 선제적 대응의 중요성을 뜻하는 ‘선즉제인’과 협업을 강조하는 ‘고장난명’도 제시했다.

김 차관은 기재부 내부의 사기 진작에도 힘쓰겠다고 밝혔다. 그는 “직원들이 행복한 마음으로 신명 나게 일을 해야 최상의 성과를 낼 수 있을 것”이라며 “조직의 안살림을 책임지는 차관으로서 이 문제도 개선할 부분이 없는지 부총리와 고민해보겠다”고 말했다.
/세종=빈난새기자 bint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