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펀드·신상품

헬스케어 스타트업 휴이노, 83억원 규모 시리즈 A 투자 유치 성공

누적 투자금액 110억원 달해
부정맥 조기진단률 높여
연간 2조원 의료비 감소 목표

  • 박홍용 기자
  • 2019-08-19 08:35:10
  • 펀드·신상품

휴이노, 규제 샌드박스, 시리즈 A 투자 유치, 스타트업, 헬스케어

헬스케어 스타트업 휴이노, 83억원 규모 시리즈 A 투자 유치 성공
휴이노 임직원들이 투자 유치를 기념해 사진촬영을 하고 있다.

헬스케어 스타트업 휴이노가 총 83억 원 규모의 시리즈 A 투자 유치에 성공했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시리즈 A에 참가한 투자사는 시너지아이비투자, 데일리파트너스, 스마일게이트인베스트먼트, 아주IB투자, 네오플럭스, 신한캐피탈 등이다.

지난 2016년 휴이노는 미래에셋캐피탈로부터 27억원에 달하는 시드 투자를 유치한 바 있다. 이로써 현재까지 휴이노의 누적 투자 금액은 110억원에 이른다. 이번 시리즈 A 투자까지 유지한 덕분에 휴이노는 규제 샌드박스 추진에 동력을 얻는 데서 나아가 부정맥 환자들을 대상으로 한 대규모 임상시험에도 박차를 가할 수 있게 됐다.

시리즈 A 투자 유치 성공비결은 지난 3월 식품의약품안전처로부터 국내 최초 심전도 장치로 허가를 받은 ‘시계형 심전도 장치(MEMO Watch) 및 인공지능 기반 심전도 분석 소프트웨어(MEMO A.I.)’ 덕분이라고 회사 측은 전했다. 이는 인공지능 기반의 부정맥 데이터 분석 알고리즘을 사용한 까닭에 누구나 부정맥 진단과 검사를 할 수 있다고 휴이노 측은 설명했다. 휴이노의 부정맥 진단 기기는 번거로운 측정 과정은 줄이면서도 검사 정확도를 99% 이상으로 높인 것이 특징이다.

회사는 시계형 심전도 장치와 인공지능 기반의 심전도 분석 소프트웨어가 출시될 경우 부정맥 조기진단율을 높여 연간 2조원의 의료비 절감 효과가 있을 것이라고 전망했다. 길영준 휴이노 대표는 “앞으로 건강보험심사평가원과 한국보건의료연구원으로부터 건강보험코드 발급 및 보험수가 산정을 진행하는 등 제품 출시를 위한 제반 요건을 마무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