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고가 꼬마빌딩 상속·증여세 내년부터 오를듯…"과세형평성 확보"

고가 비주거용 일반건물 상속·증여세 산정…기준시가 대신 감정평가 활용
다른 부동산간 과세 형평성 확보 위한 조치…가격 기준은 미정

  • 정민수 기자
  • 2019-08-19 08:41:51
  • 정책·세금

꼬마빌딩, 증여세, 상속세, 기준시가, 감정평가

고가 꼬마빌딩 상속·증여세 내년부터 오를듯…'과세형평성 확보'
/이미지투데이

내년부터 고가 비주거용 소규모 건물인 ‘꼬마빌딩’의 상속세나 증여세가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국세청이 상속·증여세를 계산할 때 이들 건물의 시가를 지금처럼 간접적인 평가수단인 기준시가로 산정하지 않고 감정평가를 활용하기로 했기 때문이다.

19일 기획재정부와 국세청에 따르면 내년부터 고가 비주거용 일반건물의 상속·증여세 산정 시 감정평가를 의뢰해 건물의 시가를 파악할 계획이다. 이를 위해 최근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국세청이 감정평가 의뢰 비용으로 사용할 24억원의 예산이 반영됐다. 이를 위한 법적 근거는 이미 마련되어 있다. 올해 초 ‘상속세 및 증여세법’ 시행령이 개정되면서 비주거용 일반건물의 상속·증여세를 매기기 위해 건물에 대해 감정평가를 할 수 있는 법적 근거를 마련하는 내용이 포함됐다.

기본적으로 상속·증여세를 계산할 때 매매사례를 통해 확인된 현 시가를 우선 반영하는 것이 원칙이지만, 아파트 등 공동주택을 제외한 다른 부동산은 유사 매매사례를 찾기 어려워 국토교통부의 공시가격이나 국세청 기준시가 등 보충적 방법으로 평가한다. 국세청은 비주거용 부동산 중 대형 오피스 등 집합건물에 대해선 일일이 개별 기준시가를 공시하지만 일반 건물은 개별 가격을 공시하지 않고 다소 복잡한 방법으로 기준시가를 매긴다.

토지는 공시지가를, 건물은 면적(㎡)에 ‘㎡당 금액’을 곱해 가격을 산정하는 이원적인 방식을 사용하는데, 이때 ㎡당 금액은 건물신축가격기준액, 구조지수, 용도지수, 위치지수 등을 곱해 산출하며 국세청은 매년 지수 등을 조금씩 조정한다. 이런 방식은 토지와 건물이 일체로 거래되는 시장에서 실제 가치를 제대로 반영할 수 없다는 한계가 있다. 비주거용 집합건물의 기준시가는 실거래가 반영률이 아파트와 비슷하거나 이보다 다소 높은 수준이지만, 일반건물은 이에 미치지 못해 과세 형평성 문제가 끊이지 않고 제기됐다.

자산가들의 대표적인 재테크 대상이자 부의 대물림 수단인 꼬마빌딩에 적절한 수준의 세금이 부과되지 못하고 있다는 점은 과세평등을 요구하는 국민의 눈높이에도 맞지 않는다는 지적이 많았다. 국세청이 꼬마빌딩에 대해 기준시가로 시가를 산정하지 않고 감정평가를 통해 직접 파악하기로 한 것은 이와 같은 다른 부동산간 과세 형평성을 확보하기 위한 조치다. 국세청은 일정 가격 수준 이상인 고가 꼬마빌딩에 대해 상속·증여세를 매길 때 감정평가를 할 방침이지만 가격 기준은 아직 결정되지 않았다.
/정민수 인턴기자 minsoojeong@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