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박영선 중기부 장관 "日 수출규제 계기로...대기업 중 中企부품 수요 늘어"

미중 무역분쟁 등도 맞물리며
대외 불확실성 높아진 영향
이번 기회에 대·중소기업 간
상생·R&D 동시에 도모해야

  • 심우일 기자
  • 2019-08-14 19:58:50
  • 정책·세금
박영선 중기부 장관 '日 수출규제 계기로...대기업 중 中企부품 수요 늘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과 관련해 사전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중기부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일본의 무역규제와 미중 무역분쟁 등 대외 불확실성이 높아지면서 대기업 중 중소기업 부품을 쓰려는 수요가 늘어나고 있다고 말했다.

박 장관은 14일 TBS 라디오의 ‘색다른 시선 이숙이입니다’에 출연해 “이번 일본 수출규제가 계기가 되긴 했지만 미중 무역분쟁도 만만치 않고 브렉시트 등으로 보호무역주의가 강화하면서 지금까지 유지됐던 글로벌 밸류체인이 언제 깨질지 모른다는 위기의식이 함께 생겼다”며 “특히 일본처럼 상도의를 어기는, 신뢰를 깨는 몽니를 부리는 경우에는 대책이 없지 않나. 그에 대한 대안을 마련해야겠다고 대기업이 진지하게 고민하고 있다”고 전했다. 박 장관은 지난 13일 서울 중구 대한상공회의소에서 4대 대기업과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 10개사와 함께 간담회를 여는 등 대·중소기업 관계자들과 접촉하고 있다.

일본의 수출규제를 계기로 “경제 체질을 대기업 중심에서 대·중소기업이 같이 가는 걸로 바꿔야 한다”고도 강조했다. 이를 위해 대·중소기업 상생과 중소기업 연구개발(R&D)을 동시에 뒷받침할 수 있어야 한다고도 했다. 이날 중기부는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을 발표했다. 박 장관은 이번 대책을 두고 “첫째로는 4차산업혁명 시대에 신산업이 많이 생기고 있는데 이를 중심으로 R&D를 지원하겠다는 것이며 둘째로는 소재·부품·장비 부문에 R&D를 지원하겠다는 것”이라고 소개했다.

일본의 무역규제에 대해 “아직까지 (중소기업 사이에서) 직접적인 피해는 없으나 불확실성에 따른 불안심리가 있다”고 진단했다. 박 장관은 “(지난달 일본이 처음 수출규제를 했을 때에 비해) 최근엔 양상이 조금 바뀌었다”며 “일본 기업의 태도가 요즘은 초창기보다 완화되고 있다는 표현을 써도 될 것 같긴 하다”고 말했다.

다만 박 장관은 일본의 수출규제가 중소기업의 기업심리에 큰 타격을 입히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는 “그간 한 3개월치의 물량을 확보했다면 이제는 6개월치를 더 확보하고 싶은 게 사람 심리”라며 “그래서 중소기업의 자금난이 좀 발생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중기부에서 추경예산을 활용해 1조2,000억원 규모의 긴급경영안정자금을 신속 집행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