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정책·세금

중기부 “대중기 R&D 플랫폼 통해 ‘소부장 히든챔피언’ 100개 육성”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 발표
‘강소기업 100+스타트업 100’ 프로젝트 추진
‘1년·1억’ 불과하던 R&D 지원 ‘3년·20억’까지
‘민관공동 R&D 투자협약기금’ 활용 복안도

  • 심우일 기자
  • 2019-08-14 10:14:44
  • 정책·세금
중기부 “대중기 R&D 플랫폼 통해 ‘소부장 히든챔피언’ 100개 육성”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이 13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과 관련해 사전 브리핑을 진행하고 있다./사진제공=중기부

정부가 소재·부품·장비 분야 강소기업과 스타트업을 각각 100개씩 지정해 집중 지원에 나선다. 이 중 강소기업 100개는 올해 안에 선발해 일본의 수출규제로 불거진 ‘전략품목 국산화’에 대응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뒷받침하기 위해 대·중소기업 간 연구개발(R&D) 플랫폼을 확보한다는 계획이다. R&D 지원정책을 통해 ‘소부장(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을 양성하고, 이들이 ‘거래처’인 대기업에 안정적으로 납품할 수 있게끔 뒷받침한다는 취지다.

중소벤처기업부는 14일 ‘중소기업 R&D 지원체계 혁신방안’을 발표하며 이같이 밝혔다. 소재·부품·장비 분야 중소기업을 육성해 국산화를 도모한다는 취지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13일 서울 종로구 정부서울청사에서 가진 사전 브리핑에서 “이번 일본 수출규제에서 알 수 있듯이 작은 중소기업 하나하나가 기술력을 쌓아서 국가경쟁력을 좌우한다”며 “묵묵히 기술력을 쌓아온 중소기업을 효과적으로 지원하고 대·중소기업 간 상생협력을 활성화한다면 이번 사태가 전화위복이 돼 한국 경제의 체질 개선을 이루는 좋은 계기가 될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를 위해 우선 소재·부품·장비 분야 ‘강소기업 100 + 스타트업 100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각 분야에서 기술 역량을 갖고 있는 중소기업과 창업 아이템을 보유하고 있는 스타트업을 각각 100개씩 선정해 이들의 성장을 정부에서 뒷받침하는 게 골자다.

이렇게 선정된 총 200개의 기업은 정부로부터 R&D, 사업화자금, 판로 지원 등을 한꺼번에 받으며 ‘소재·부품·장비 전용 벤처펀드’를 통해 투자를 지원받게 된다. 박 장관은 “올해부터 이들을 선정하는 작업에 들어갈 것”이라며 “강소기업 100개는 올해 안에, 스타트업 100개는 이듬해에 뽑을 것”이라고 말했다.

지원 기간과 규모도 늘린다. 현재 평균 지속기간 1년, 지원 액수 1억원에 머물러 있는 R&D 사업 규모를 아이디어 구현부터 스케일업까지 단계별로 구분한다. 스케일업 단계에 도착한 기업은 3년 이상 최대 20억원을 지원할 수 있게끔 한다. 또한 인공지능(AI), 스마트팩토리 등 4차산업혁명 분야에 매년 2,000억원 이상 지원할 계획이다.

R&D로 개발한 제품이 대기업에 잘 납품될 수 있게끔 ‘대·중소기업·정부’간 3자 플랫폼도 활성화할 계획이다. ‘대-중소기업 간 상생형 R&D’ 사업이 대표적이다. 자금줄로는 중소기업과 공동으로 R&D를 하는 대기업·공공기관·중견기업 등이 대·중소기업농어업협력재단에 출연하고 정부가 이를 매칭 출연하는 ‘민관협동 R&D 투자협약기금’을 활용한다. 또한 ‘소재·부품·장비 경쟁력위원회’ 산하의 민간협의체인 ‘대중소 상생협의회’를 병행 운영한다. 소재·부품·장비 관련 중소기업이 대기업과 중견기업이 원하는 품목을 제때 생산·개발할 수 있게끔 해 수요·공급 간 ‘균형’을 맞추려는 취지다.
/심우일기자 vita@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