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日불매운동'에 국산 브랜드 각광…광복절 기념 한정판 매진 행렬

탑텐·모나미, 광복절 맞아 한정판 제품 출시…매출 증대로 이어져

  • 박원희 기자
  • 2019-08-13 08:33:17
  • 경제동향

일본 불매 운동 모나미 탑텐 광복절

'日불매운동'에 국산 브랜드 각광…광복절 기념 한정판 매진 행렬
8일 서울 중구 모나미컨셉스토어 DDP점에 고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불매 운동이 갈수록 확산하는 가운데 국내 브랜드가 광복절을 기념해 내놓은 한정판 제품들이 완판 행진을 이어가는 등 뜨거운 반응을 모으고 있다.

13일 의류와 문구업계에 따르면 제조·유통 일괄형(SPA) 국내 브랜드 탑텐이 7월 초 내놓은 ‘8.15 캠페인 티셔츠’는 최근까지 전체 기획물량 1만장 중 95% 이상이 판매된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매장에는 소량의 물품만이 남았으며 온라인상에서는 주요 사이즈 제품은 대부분 소진됐다.

탑텐은 앞서 2월에도 3.1운동 100주년을 기념한 티셔츠를 내놓는 등 독립을 주제로 한 한정판 마케팅을 올해 펼치고 있다. 이 캠페인으로 탑텐의 7월 매출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20% 증가했다. 탑텐 관계자는 “최근 일본 제품 불매운동의 영향으로 탑텐의 광복절 한정판 티셔츠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다”며 “상반기 매출이 꾸준히 증가한 데 이어 패션 시장 비수기인 7월에도 좋은 흐름을 유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탑텐은 14일에는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와 시민단체 정의기억연대에 내의와 방한 의류 등을 후원한다는 계획이다.

국산 문구 브랜드 모나미도 ‘FX 153’ 광복절 한정판 패키지를 내놓아 5일부터 예약판매를 시작했다. 이 패키지는 출시 하루 만인 6일 핫트랙스 1,000세트, 11번가 5,000세트, 모나미몰 1,000세트 등 초도물량 7,000세트가 매진됐다. 2차 예약판매에서도 1,000세트가 추가 완판되는 등 1, 2차에 걸쳐 예약판매분 8,000세트가 모두 팔렸다. 모나미가 11일 11번가에서 1,000세트만 한정 판매한 ‘153 무궁화’도 물량이 소진됐다.

업계의 한 관계자는 “불매운동이 뜨거워질수록 일제를 대체할 국산 브랜드에 대한 관심도 커지고 있다”며 “광복절 맞이 기획 아이템을 넘어 국산 브랜드 전반에 대한 실제 판매 증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다각도로 노력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박원희 인턴기자 whatamov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