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또 방위비 압박…연일 막말 쏟아내는 트럼프

[위기의 한미동맹]
"월세보다 韓서 돈 받는게 쉬워
韓 훌륭한 TV 만들고 경제 번창
우리가 왜 그들의 방위비 내나"
자기자랑하며 文 억양 흉내도

  • 손철 기자
  • 2019-08-12 17:33:42
  • 시황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연일 한국의 방위비 분담금 증액을 압박하며 도를 넘는 발언들을 쏟아내고 있다.

11일(현지시간) 뉴욕포스트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주 말 뉴욕주의 부촌인 햄튼에서 열린 한 재선 자금 모금 행사에서 아파트 월세를 받는 것보다 한국에서 방위비로 10억달러를 받는 것이 더 쉬웠다고 주장하며 특유의 자기 자랑을 벌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어린 시절 부동산업자인 아버지와 아파트 렌트비를 받으러 다녔던 일화를 소개하면서 “브루클린의 임대아파트에서 114.13달러를 받는 것보다 한국에서 10억달러를 받는 게 더 쉬웠다”고 말했다.

미국은 올 초 한국에 10억달러(약 1조2,000억원)의 방위비 분담금을 제시했으나 최종적으로 8%가량 인상한 1조389억원에서 분담금 협상을 타결했다. 이는 10억달러에 못 미치는 금액으로 트럼프 대통령이 자신의 협상력을 홍보하려 성과를 부풀렸다는 분석이 나온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한국은 훌륭한 TV를 만들고 경제는 번창하고 있다”며 “우리가 왜 그들의 방위비를 부담해야 하나. 한국이 지불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반면 그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에 대해 ‘친구’라며 거듭 친근함을 표하고 “김 위원장은 오직 나를 볼 때만 웃는다고 사람들이 말한다”고 주장했다.

뉴욕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한국·일본 정상들과 협상할 때 터프한 면모를 과시했으며 문재인 대통령과 아베 신조 일본 총리의 억양이나 발음을 흉내 내기도 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아베 총리에게 “제2차 세계대전 당시 가미카제 자살 특공대가 술이나 약에 취해 있었느냐”고 묻기도 한 것으로 알려졌다. 뉴욕포스트는 트럼프 대통령이 유럽연합(EU)에도 방위비 지출 확대를 압박했다며 “한국·일본·EU 같은 동맹국들을 놀렸다”고 꼬집었다.

앞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 9일 백악관에서 한미연합훈련에 대해 언급하면서 “한 번도 마음에 든 적이 없다”고 밝혔으며 이어 10일 트위터에서도 한미연합훈련을 “터무니없고 돈이 많이 든다”고 노골적으로 비난해 동맹국인 한국을 너무 가볍게 여긴다는 비판이 나왔다. /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