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보험·카드

보이콧 영향...일본내 카드결제 7월 중순부터 뚝

카드사 8곳, 마지막주 19% 감소
한일갈등 장기화에 이달 더 줄듯

일본 불매운동이 본격화한 지난 7월 중순부터 우리 국민의 일본 내 신용카드 사용액이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하는 등 한일 갈등이 장기전 양상을 보이는 만큼 이번 달 결제 규모는 더 크게 감소할 것으로 관측된다.

8일 업계에 따르면 우리 국민이 전업 카드사 8곳에서 발급한 신용카드로 일본 내 가맹점에서 결제한 금액은 지난달 셋째 주(15~21일) 기준 190억3,000만원으로 전년 동기(191억원) 대비 0.4% 감소했다.

같은 달 넷째 주(22∼28일)에는 5.3% 줄었으며 다섯째 주(29일∼8월 4일)에는 -19.1%로 감소 폭이 확대됐다. 다만 첫주와 둘째 주에는 불매운동이 본격화하기 전이어서 7월 한 달 전체로 보면 결제액은 977억3,000만원으로 전년 동기(967억원)에 비해 1.1% 증가했다. 통상 본격적인 휴가철인 7월 중하순에 관광객이 늘어나는 상황임을 고려하면 전달보다 여행객이 감소한 것은 이례적이라는 분석이다.

이달 초 일본 정부가 한국을 화이트리스트에서 제외하기로 결정하면서 성수기인 8월에도 카드 결제액은 감소 추세를 이어갈 것으로 관측된다. 신한금융투자에 따르면 8월 한 달간 하나투어와 모두투어의 일본여행 패키지 예약률은 각각 전년 동기 대비 18.4%, 11.1% 줄어들 것으로 전망됐다. 여행 업계의 한 관계자는 “7월 중에는 예약을 취소하지 못하고 여행을 가는 경우도 상당했다”면서 “8월부터가 불매운동이 본격적으로 영향을 미치는 시기가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에 따라 카드 업계는 해외 결제 규모가 이미 감소세로 접어든 상황에서 일본 불매운동이 미칠 영향에 대해 촉각을 곤두세우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우리나라 국민이 올해 1·4분기 해외에서 카드로 결제한 이용액은 총 46억8,000만달러로 전년 동기(50억7,200만달러) 대비 약 7.8% 감소했다. 1·4분기 기준으로 해외 카드 이용액이 감소한 것은 글로벌 금융위기 직후인 2009년 이후 10년 만이다. 카드사의 한 관계자는 “일본 대신 국내 및 동남아로 피서를 떠나는 경향에 발맞춰 다양한 할인 이벤트를 준비하고 있다”고 설명했다./김기혁기자 coldmeta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