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여신
카카오뱅크 충성고객 수, 시중은행 넘어섰다

6월 월간 순이용자 703만명

시중은행 앱 제치고 첫 1위에

고객 1인당 하루 3~4회씩 이용

26주 적금 등 신상품 효과 톡톡





1,000만 고객을 돌파한 카카오뱅크의 활성 고객 수가 시중은행 뱅킹 애플리케이션을 넘어섰다. 26주적금이나 모임통장 등 히트작을 잇따라 선보이며 지속적인 고객 유입 효과를 만든 데 따른 결과로 분석된다. 카카오뱅크에 추월당한 시중은행들은 모바일 대출상품의 한도를 높이는 등 규모의 경제를 앞세워 반격에 나섰다.

8일 닐슨코리안클릭에 따르면 카카오뱅크 앱 월간순이용자(MAU)는 올해 6월 현재 703만명을 기록했다. MAU란 한 달에 적어도 한번 앱에 접속한 사용자 수를 뜻하는 것으로 카카오뱅크가 MAU 기준으로 모든 시중은행을 앞선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카카오뱅크 고객 1,000만여명 가운데 약 70%가 매달 적어도 한번은 앱을 이용한다는 의미다.

시중은행 앱 중에서는 KB국민은행 스타뱅킹이 694만명으로 가장 많았으며 신한은행 쏠이 600만명으로 뒤를 이었다. 이어 NH농협은행 NH스마트뱅킹(573만명), 우리은행 원터치개인뱅킹(408만명), KEB하나은행 원큐뱅크(330만명) 순이었다. 금융권의 한 관계자는 “웬만한 고객은 스마트폰에 앱을 깔았기 때문에 설치 수 자체는 더 이상 중요하지 않다”면서 “실제 고객들이 앱에 얼마나 접속하고 사용했는지가 은행의 실질적인 디지털화를 보여주는 잣대”라고 설명했다.

카카오뱅크는 고객 1인당 사용 빈도수 기준으로도 시중은행을 앞섰다. 데이터 분석 전문기업인 와이즈앱에 따르면 지난 7월 한 달간 고객 1인당 카카오뱅크 앱 실행 횟수는 평균 111.5회로 신한은행 쏠(99회), IBK기업은행 아이원뱅크(91.8회) 등 대형 은행을 모두 제치고 1위에 올랐다. 카카오뱅크 고객들은 매일 평균 3~4회씩 앱을 사용한 셈이다.



카카오뱅크의 MAU는 출범 이후 400만명 수준을 횡보하다 지난해부터 급증했다. 26주적금·모임통장 등 신상품이 잇따라 대박을 터뜨리며 고객들이 앱에 꾸준히 들어올 수 있는 유인을 만들어낸 덕택이다. 카카오프렌즈 캐릭터와 함께 26주간 적립액을 증액하며 목돈을 만드는 26주적금은 투자도 재미있고 성취감을 줄 수 있다는 인식을 심어준 금융 상품으로 특히 젊은층 고객들에게 각광을 받고 있다. 지난해 6월 출시 후 누적 고객 수는 89만명을 넘었고 중복 가입 사례가 늘면서 현재 계좌 수는 만기·해지 계좌를 포함해도 119만좌 수준이다. 지난해 말 출시한 모임통장도 여러 사람이 한 계좌를 공유하면서 사용자가 또 다른 사용자를 유인하는 신개념 상품으로 앱 전체 활동성을 높이는 데 한몫했다. 카카오뱅크 계좌가 없어도 모임 회원으로 초대받을 수 있고 회비 송금, 사용 내역 확인 등이 가능해 예비 고객과의 접점을 늘리는 데 탁월한 효과를 발휘했다. 출시 8개월 만인 이달 7일 기준으로 모임통장의 이용자 수는 300만명, 계좌 수는 100만좌를 돌파했다.

고객 1,000만명을 확보한 카카오뱅크가 2,000만~3,000만명의 고객을 보유한 시중은행을 앱 사용 빈도에서 앞서자 시중은행들은 비상이 걸렸다. 이 때문에 비대면 신용대출 상품의 금리를 낮추고 한도를 대폭 높이며 젊은 고객의 이탈을 막는 데 분주하다. 실제 신한·우리·농협은행은 모바일 신용대출 한도가 2억원, 하나은행의 경우 2억2,000만원으로 카카오뱅크(1억5,000만원)보다 높다. 특히 신한은행과 우리은행은 연 2.23%라는 파격적인 최저금리를 제시해 눈길을 끈다.

은행권의 한 관계자는 “시중은행들이 음식 배달 주문부터 취미 강좌 수강 등 다양한 생활 서비스 기능을 더하며 사용 빈도수 늘리기에 집중하는 이유는 충성도 높은 고객층을 두텁게 해 플랫폼으로서 경쟁력을 확보하기 위한 것”이라며 “사용자가 늘고, 실제 앱을 사용하는 빈도와 머무는 시간이 늘어나면 뱅킹 앱의 기본 기능을 넘어선 다양한 서비스 접목이 가능하다”고 설명했다.
/김기혁·서은영기자 coldmetal@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금융부 김기혁 기자 coldmetal@sedaily.com
메이저리그 구단 오클랜드 애슬레틱스의 단장 빌리빈은 야구라는 스포츠 영역에 통계학을 도입해 우승을 이끌어냈습니다.
이처럼 모든 삶의 영역엔 경제 원리가 숨어 있다고 생각합니다. 경제로 행간을 읽어내는 기자가 되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8.05 23:00:00시 기준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