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금융정책

국내 소재·부품·장비 기업 해외M&A 지원 협의체 구성

금융위, 이달말 출범

  • 서민우 기자
  • 2019-08-07 18:31:02
  • 금융정책
일본의 수출규제에 맞서 정책금융기관이 중심이 돼 국내 소재·부품·장비 기업의 해외 인수·합병(M&A)을 지원하는 인수금융협의체가 이달 말 공식 출범한다.

7일 금융당국에 따르면 금융위원회는 산업은행·수출입은행·기업은행 등 3대 국책은행이 참여하는 ‘해외 M&A 인수금융협의체’를 이달 말까지 구성하기로 했다. 협의체는 일본의 수출규제로 피해를 입은 소재·부품·장비 기업에 대해 자금 지원은 물론 핵심기술 획득과 공급라인 확보 등을 위한 해외 기업 인수 작업도 돕는다. 정책금융기관 외에도 글로벌 투자은행(IB) 한국지점도 협의체에 힘을 보탠다.

앞서 정부는 지난 3일 국내 소재·부품·장비 분야의 자체 경쟁력을 높이기 위해 M&A 지원 방침을 결정했다. 일본의 화이트리스트 배제 조치로 직접 타격을 받을 분야의 체질 개선을 위한 조치다.

M&A 지원 대상에는 창업하거나 사업 재편·다각화 등을 통해 소재·부품·장비 분야에 신규 진출하는 기업이 포함된다. 이들 기업에는 소재·부품·장비 관련 핵심기술 획득이나 공급라인 확보 등을 위한 인수 자금을 지원한다.

M&A 지원 여력은 전용 기금 2조5,000억원(기은 1조원·수은 1조5,000억원)이다. 산은도 2조5,000억원 규모의 사업경쟁력 강화 지원 자금을 동원한다.

정부는 M&A 법인세 세액공제에도 나선다. 해외 소재·부품·장비 전문기업 인수금액에 대해 2022년 말까지 대기업 5%, 중견기업 7%, 중소기업 10%의 공제율로 법인세 세액공제를 해준다.
/서민우기자 ingaghi@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