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바이오&ICT

갤S10 힘 빠졌나...삼성, 인도 프리미엄폰 1위 다시 中에 뺏겨

삼성 22%로 2위...1위는 43% 中 원플러스

  • 권경원 기자
  • 2019-08-02 08:18:46
  • 바이오&ICT


갤S10 힘 빠졌나...삼성, 인도 프리미엄폰 1위 다시 中에 뺏겨

삼성전자(005930)가 올해 2·4분기 인도 프리미엄폰 시장 1위 자리를 중국 원플러스에 내줬다. 지난 1·4분기 갤럭시 S10 시리즈를 앞세워 1위를 차지한 지 1분기만에 2위로 하락한 것이다.

2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올해 2·4분기 인도 프리미엄폰 점유율 22%로 2위를 기록했다. 1위는 43%를 차지한 원플러스에게 돌아갔다. 원플러스는 1분기만에 점유율 26%에서 43%로 수직상승했다.

삼성전자는 그동안 원플러스와 인도 프리미엄폰 시장 1위를 두고 자리 싸움을 벌여왔다. 지난해 2·4분기부터 3분기 연속 원플러스가 1위를 유지했지만 올해 1·4분기엔 삼성전자가 44%의 점유율로 1위를 되찾았다. 삼성전자의 갤럭시 S10 시리즈가 인도에서 흥행에 성공한 덕이었다.

다만 갤럭시 S10의 판매량이 출시 초기에 비해 줄어들면서 올해 2·4분기 프리미엄폰 점유율도 떨어진 것으로 보인다.

카운터포인트리서치는 “삼성전자 (프리미엄폰의) 판매량은 전년 동기 대비 16% 감소했다”라면서도 “갤럭시 S10 시리즈는 여전히 강세”라고 평가했다.
/권경원기자 na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