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자동차

페라리·포르쉐·람보르기니…600마력 슈퍼카들이 몰려온다

3·4일 영암서 블랑팡GT·람보르기니 시리즈 슈퍼레이스와 함께 열려

  • 양준호 기자
  • 2019-08-01 13:18:46
  • 자동차
페라리·포르쉐·람보르기니…600마력 슈퍼카들이 몰려온다
블랑팡GT 아시아시리즈에 참가한 슈퍼카들이 트랙을 질주하고 있다. /사진제공=슈퍼레이스

자동차 마니아들의 가슴을 뛰게 할 ‘슈퍼카’들의 엔진음이 이번 주말 슈퍼레이스 서킷을 뒤덮는다.

3일과 4일 이틀간 전남 영암의 코리아인터내셔널서킷(KIC)에서 열리는 2019 CJ대한통운 슈퍼레이스 챔피언십 5라운드는 ‘아시아 모터스포츠 카니발’로 치러진다. 슈퍼레이스 메인 클래스인 ASA6000 클래스와 국내 대표 투어링카 레이스인 GT클래스 외에 블랑팡GT 월드챌린지 아시아시리즈, 람보르기니 슈퍼트로페오 아시아시리즈가 함께 펼쳐진다.

블랑팡GT에는 세계 유수 자동차 제조사의 슈퍼카들이 대거 출격한다. 일반도로에서도 달릴 수 있게 생산한 차량이 기본모델로, 5개 사의 5가지 모델이 서킷을 누빈다. 페라리488 GT3, 포르쉐911 GT3R, 메르세데스-AMG GT3, 아우디R8 LMS GT3 2019, 람보르기니 우라칸 GT3 에보가 주인공이다. 500~600마력의 고성능 차종 19대가 드라이버 등급과 조합에 따라 프로·프로-암·실버컵의 3개 클래스로 나뉘어 겨룬다.

람보르기니 슈퍼트로페오는 람보르기니의 레이스카인 우라칸 슈퍼트로페오 에보로 펼치는 원메이크 레이스다. 5.2L, V10 엔진의 620마력을 자랑하는 차량들이 50분간 내구 레이스(2명의 드라이버가 교체 운전)를 펼친다. 프로·프로-암·아마추어·람보르기니컵의 4개 클래스에 16대가 참가한다.
/양준호기자 miguel@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