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경제동향

채솟값·유가 하락에 7월 소비자물가 0.6%↑...7개월째 '0%대'

통계청 "디플레이션 상황 아냐"

  • 빈난새 기자
  • 2019-08-01 09:18:40
  • 경제동향
채솟값·유가 하락에 7월 소비자물가 0.6%↑...7개월째 '0%대'
소비자물가지수 등락률 추이. /자료=통계청

유가 하락과 채솟값 안정세에 지난달 소비자물가가 0.6% 오르는 데 그쳤다. 올해 들어 7개월 연속 0%대 저물가다. 반면 외식비를 포함한 개인서비스 물가는 1.9% 올라 홀로 높은 상승률을 이어갔다.

1일 통계청이 발표한 소비자물가동향을 보면 지난 7월 소비자물가지수는 104.56(2015년=100)으로 1년 전보다 0.6% 상승했다. 소비자물가 상승률 올해 1월 1년 만에 0%대로 떨어진 데 이어 7개월 연속 0%대에 머물고 있다. 지난 2015년 2~11월 10개월 연속 0%대가 유지된 이후 최장 기간이다.

채솟값과 석유류 가격이 모두 큰 폭 하락한 영향이 컸다. 최근 대풍으로 가격이 급락한 양파(-14.6%), 마늘(-15.3%) 등 채소류는 6.4% 떨어졌다. 무(-27.5%), 고구마(-15.7%), 배추(-9.8%) 등도 1년 전보다 가격인 내렸다. 이에 따라 채소·과일·생선·해산물 등 50개 품목으로 구성된 신선식품지수도 1.6% 하락했다.

채솟값·유가 하락에 7월 소비자물가 0.6%↑...7개월째 '0%대'
2019년 7월 소비자물가동향. /자료=통계청

석유류 가격은 5.9% 하락해 전체 물가를 0.27%포인트 끌어내렸다. 정부의 유류세 인하와 전달 국제유가 하락이 겹친 결과로 풀이된다. 두바이 유가는 지난 5월 배럴당 69.1달러에서 지난 6월 61.3달러까지 내려갔다. 통상 국제유가가 국내 석유류 가격에 반영되기까지는 4주 안팎이 소요된다.

수급 영향을 크게 받는 품목들의 가격 하락으로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률이 0%대에 머물렀지만 개인서비스 물가는 비교적 높은 상승세를 지속하고 있다. 지난달 개인서비스 물가는 1.9% 올라 사실상 전체 소비자물가 상승분의 100%(0.6%포인트)를 차지했다. 치킨(5.2%), 구내식당식사비(3.0%) 등이 올라 외식물가가 1.8% 올랐다. 특히 음식·숙박 부분은 전체 물가를 0.23%포인트 끌어올려 전체 물가 상승에 가장 크게 기여했다.

다만 정부의 부동산정책과 복지 확대로 집세와 공공서비스 물가는 각각 0.2%, 0.1% 하락했다. 이에 따라 전체 서비스물가는 1.0% 상승하는 데 그쳤다.

물가 변동폭이 큰 농산물·석유류를 제외한 물가지수 상승률은 1.0%로 5개월 만에 1%대로 올랐다. 식료품·에너지 제외 물가지수는 0.9% 올랐다.

0%대 저물가가 장기화하면서 경기 침체에 따른 디플레이션 우려가 제기되는 데 대해 통계청은 선을 그었다. 이두원 통계청 물가동향과장은 “수요 감소에 따른 물가 하락이라기 보다는 기후변화와 석유류 가격 하락, 집세·공공서비스 등에서의 정책적 측면이 반영된 것”이라며 “(디플레이션이 아닌) 저물가가 지속하는 ‘디스인플레이션’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세종=빈난새기자 binthe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