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경제 · 금융  >  저축은행·캐피털·대부업

올 상반기 휴면예금 15만5,259건 지급

전년 동기대비 28% 늘어

올 상반기 휴면예금 15만5,259건 지급
휴면예금 지급건수./사진제공=서민금융진흥원

# 70대 A씨는 최근 부채 상담을 위해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찾았다가 본인도 알지 못했던 예금과 보험금을 발견하고는 깜짝 놀랐다. 상담직원이 휴면예금 조회 서비스를 통해 휴면예금과 보험금 560만원을 확인해준 것이다. A씨는 “이 돈으로 대출금을 상환하고 생활비에도 보탤 수 있게 됐다”고 말했다. 명절을 앞두고 서민금융통합지원센터를 방문한 B씨 역시 잊고 있던 휴면예금 70만여원의 돈을 찾았다. B씨는 “가뜩이나 어려운 형편에 명절을 보낼 걱정이 컸는데 뜻밖의 선물을 받았다”고 설명했다.

올 상반기 휴면예금을 찾아간 사람이 크게 늘었다. ‘휴면예금 찾아줌’ 서비스의 활성화로 지급 편의성이 높아진데다 유튜브 등을 통해 휴면예금 홍보가 강화됐기 때문이다.

서민금융진흥원은 올 상반기 휴면예금 찾아줌 서비스 등을 통해 휴면예금 15만5,259건이 지급됐다고 28일 밝혔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지급건수가 28% 증가한 수치다. 같은 기간 휴면예금 지급액은 총 726억원으로 전년 동기보다 26% 증가했다. 1인당 평균 46만7,600원의 휴면예금을 찾아간 셈이다.

휴면예금 지급이 늘어난 것은 휴면예금 찾아줌 서비스로 휴면예금 조회 및 지급의 편의성이 높아진데다 카드뉴스·유튜브 영상 등을 통해 휴면예금과 관련한 홍보가 강화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은행 예금은 5~10년, 보험은 3년 이상 거래가 없으면 휴면예금으로 분류돼 서민금융진흥원에 출연된다. 서민금융진흥원은 휴면예금의 이자수익을 재원으로 해 전통시장 영세상인, 저소득 아동, 사회적기업 등 금융 사각지대의 서민·취약계층을 지원하고 있다. 휴면예금의 원권리자가 환급을 원할 경우 오프라인 또는 온라인을 통해 언제든 조회하고 돌려받을 수 있다.

올 상반기 서민금융진흥원과 휴면예금 출연 협약을 체결한 금융사도 5곳이나 늘었다. 협약을 맺은 금융사는 OSB·안양·웰컴·페퍼저축은행, 인도해외은행 등이다. 이로써 휴면예금 출연 협약을 체결한 휴면예금 출연 금융사는 총 105개사로 확대됐다.
/이지윤기자 luc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