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풍년의 역설…양파·마늘값 더 내리나

양파 재배 줄었지만 생산량 역대 최다
마늘 생산도 작년보다 17% 늘어
물량 풀릴땐 가격 더 떨어질 수도

  • 김우보 기자
  • 2019-07-19 17:39:51
  • 기업
풍년의 역설…양파·마늘값 더 내리나

양파 가격 폭락으로 농가의 시름이 깊은 가운데 올해 양파 생산량이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1980년 이후 가장 많은 것으로 집계됐다. 작년보다 재배면적은 줄었지만 전례 없는 풍작에 따른 것이다.

19일 통계청이 발표한 ‘보리, 마늘, 양파 생산량 조사 결과’를 보면 올해 양파 생산량은 작년보다 4.8% 증가한 159만4,450톤으로 조사됐다. 이는 1980년 관련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가장 많은 수준이다. 정구현 통계청 농어업통계과장은 “작년 양파 가격 하락 영향으로 재배면적이 감소했음에도 월동기 적정 기온이 영향을 미쳤다”며 “알이 굵어지는 시기에도 적절한 강수량과 풍부한 일조량 등으로 생육이 원활했다”고 설명했다.

마늘도 사정이 다르지 않다. 올해 마늘 생산량은 작년보다 16.9% 증가한 38만7,671톤이었다. 2013년(41만2,250톤) 이후 6년 만에 가장 많은 생산량이다. 마늘 재배면적은 2만7,689㏊로 전년보다 2.3% 감소했지만 기상여건 호조로 생산량은 오히려 증가했다.

올해 생산 물량이 시장에 본격적으로 풀리면 양파와 마늘 가격이 더 떨어질 수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통계청에 따르면 지난해 양파 가격은 전년대비 33.6%(415원)나 떨어진 819원이다. 같은 기간 마늘 가격은 5,551원으로 전년대비 8.8%(536원) 내렸다. 농식품부는 관계자는 “양파와 마늘에 대한 수급안정대책을 차질 없이 추진할 것”이라며 “농업관측모형을 고도화하고, 기상예측 및 작황 자문단을 확대 운영하는 식으로 특이 작황에 대한 예측력을 높이겠다”고 밝혔다.
/세종=김우보기자 ubo@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