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마감시황]미국 금리인하 기대에 코스피 2,090선 회복

19일 코스피가 사흘 만에 상승해 2,090선을 회복했다.

이날 코스피는 전 거래일보다 27.81포인트(1.35%) 오른 2,094.36으로 종료했다. 지수는 전장보다 13.66포인트(0.66%) 오른 2,080.21로 출발해 상승세를 이어갔다.

서상영 키움증권 연구원은 “미국의 통화정책 입안자들이 잇따라 금리 인하를 시사하면서 이에 따른 기대감으로 투자심리가 개선됐다”며 “중국 증시도 1% 넘게 상승하는 등 글로벌 주식시장이 동반 강세를 보였다”고 설명했다.

앞서 존 윌리엄스 뉴욕 연방준비은행(연은) 총재는 18일(현지시간) 미국 뉴욕에서 열린 한 학술회의에서 “재앙이 불거지기를 기다리기 전에 예방적 조치들을 취하는 게 낫다”고 말했다.

유가증권시장에서는 기관이 3,352억원, 외국인이 1,325억원어치를 각각 순매수했다. 개인은 4,596억원을 순매도했다.

코스닥지수는 전장보다 8.91포인트(1.34%) 오른 674.06으로 종료했다.

지수는 3.05포인트(0.46%) 오른 668.20으로 출발해 오름세를 이었다.

코스닥시장에서는 기관이 187억원, 개인이 30억원을 순매수했다. 외국인은 214억원을 순매도했다.
/양사록기자 sarok@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