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시황

종근당,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 준공··“글로벌 시장 진출 본격화”

3,000만달러 투자··연면적 1만2,588㎡ 규모, 지상 2층
북아프리카·유럽까지 시장 확대 포석

  • 박홍용 기자
  • 2019-07-10 09:03:59
  • 시황

종근당,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 준공, 북아프리카, 유럽

종근당,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 준공··“글로벌 시장 진출 본격화”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 전경

종근당이 인도네시아에 항암제 공장을 준공하며 글로벌 시장 진출 본격화를 선언했다.

종근당은 지난 9일 인도네시아 치카랑에서 합작법인 ‘CKD-OTTO’의 항암제 생산 공장 준공식을 진행했다고 10일 밝혔다. 이날 준공식에는 닐라 파리드 모에로에크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 장관, 페니 루키토(Penny Lukito) 식약처장,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 원희목 한국제약바이오협회 회장, 종근당 이장한 회장과 김영주 사장, 인도네시아 합작사인 멘사그룹 지미 수다르타 회장 및 인도네시아 제약협회 관계자 등이 참석했다.

종근당, 인도네시아 항암제 공장 준공··“글로벌 시장 진출 본격화”
지난 9일 인도네시아 치카랑에서 진행된 종근당의 합작법인 ‘CKD-OTTO’의 항암제 생산 공장 준공식에서 관계자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오른쪽부터) CKD-OTTO 백인현 대표이사, 한국제약바이오협회 원희목 회장, 종근당 이장한 회장, 닐라 파리드 모에로에크 인도네시아 보건복지부 장관, 멘사그룹 지미 수다르타 회장, 김창범 주인도네시아 한국대사/사진제공=종근당

지난 2015년 9월 종근당은 인도네시아 제약사인 오토와 합작법인 CKD-OTTO를 설립했다. 2016년 7월 자카르타에서 50km 거리에 위치한 치카랑 산업단지에 항암제 생산 공장을 착공하여 지난해 9월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우수의약품제조관리기준(GMP) 승인을 획득했다. 지난 2월에는 인도네시아 이슬람 최고의결기구인 울레마협의회(MUI)로부터 할랄 인증도 획득했다.

CKD-OTTO 항암제 공장은 3,000만달러를 투자해 연면적 1만2,588㎡ 규모의 지상 2층 건물로 건립됐다. 유럽연합(EU)-GMP 수준의 시설을 갖췄으며 연간 약 160만바이알을 생산할 수 있다. 종근당의 제품 생산기술과 운영시스템을 이전하여 시험생산을 완료하고 인도네시아 정부로부터 항암제 젬시타빈과 파클리탁셀의 품목허가를 받았으며, 주요 항암제의 품목허가를 추가로 받아 올해 하반기부터 본격적인 상업생산에 돌입할 예정이다.

종근당은 인도네시아를 글로벌 진출의 교두보로 삼겠다는 구상이다. 인도네시아는 인구수가 약 2억7,000만명의 달하는 세계 4위 인구 대국으로 제약시장 규모는 2018년 기준 약 8조원에서 2023년 약 13조원으로 성장할 전망이다. 종근당은 인도네시아의 항암제 시장은 약 2,300억원 규모로 연평균 38% 이상 성장하고 있지만 항암제 주사제 시설은 공정난이도가 높아 현지 생산업체도 많지 않다는 점에 주목했다. 특히 인도네시아 항암제 시장에서 1,300억원 규모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하고 있는 세포독성 항암제 시장을 타깃으로 삼아 종근당의 연구개발 기술로 개발한 항암제를 인도네시아 시장에 공급할 예정이다. 이를 발판삼아 북아프리카와 유럽까지 시장을 확대할 계획이다. 이장한 종근당 회장은 “인도네시아는 시장규모와 성장성이 큰 기회의 시장”이라며 “항암제 공장이 상업생산을 시작하는 올해를 종근당의 글로벌 진출 원년으로 삼아 세계 시장 공략에 본격적으로 나설 계획”이라고 말했다.
/박홍용기자 prodig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