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MLB서 쌓은 노하우, 스타트업 지원에 쏟을 것"

'스파크랩' 벤처파트너 맡은 '코리안 특급' 박찬호
"분야 달라도 창업자에 힘 주고파
데이터·우주산업 등에 많은 관심
해외진출 기업들 눈여겨 볼것"
스타트업 직접 투자 시사하기도
정계 진출설엔 "내가 할일 없다"

  • 이수민 기자
  • 2019-06-26 17:39:47
  • 기업

박찬호, 스파크랩

'MLB서 쌓은 노하우, 스타트업 지원에 쏟을 것'
한국인 첫 메이저리거인 박찬호가 2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 오디토리움에서 스파크랩에 벤처 파트너로 합류하게 된 계기를 말하고 있다. /사진제공=스파크랩

“꿈을 향해 도전하고 있는 젊은 창업가들에게 힘을 보탤 수 있을 것이라고 생각해 벤처 파트너 제안을 수락했습니다. 제가 미국에 진출했을 당시에 경험했던 것을 젊은이들에게 전달해 그들의 성공과 도전을 지원하는 것이 곧 우리나라에 도움이 되는 것이라 믿습니다.”

‘코리안 특급’ 박찬호가 미래 한국 경제의 대표선수를 꿈꾸는 스타트업 지원에 팔 걷고 나섰다. 그는 글로벌 스타트업 액셀러레이터(AC)로 활동하는 스파크랩에서 ‘벤처 파트너’로 젊은 창업가들에게 해외 진출 노하우를 전하고 네트워크를 연결하는 일을 맡는다.

박찬호는 26일 서울 강남구 코엑스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활동) 분야는 다르지만 스타트업에 종사하는 이들에게 힘을 보탤 수 있으리라 판단했다”며 “특히 미국에서 성공한 한국인들을 만나면서 벤처에 관심을 갖게 됐고 조금씩 (벤처 분야에) 발을 들였다”고 벤처 파트너가 된 배경을 설명했다. 그는 스파크랩에서 자신의 노하우를 젊은 창업가들에게 전하고 관련 투자를 진행할 것으로 예상된다. 박찬호를 스타트업으로 이끈 이한주 스파크랩 공동대표는 “비상근 직책인 벤처 파트너로 합류한 박 선수는 창업가들에게 도전정신을 어떻게 키울 것인가에 대한 정신적 지원을 해줄 예정이며 그가 보유한 인적 네트워크를 스타트업들에 연결해줄 것”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박찬호는 자신이 몸담았던 야구와 연관된 분야에 깊은 관심을 나타냈다. 그는 “야구는 데이터를 기반으로 전략을 짜고 상대를 공략하는데 최근에는 이를 정보기술(IT)을 기반으로 진행한다”며 “그런 측면에서 데이터 산업과 미국에서 자주 접하는 테슬라와 (일론 머스크 테슬라 대표의) 우주산업에 관심이 높다”고 밝혔다. 그러나 구체적으로 어느 기업에 투자를 진행했는지는 공개하지 않았다. 대신 “스파크랩을 세운 이한주 대표 등은 미국에서 사업적으로 성공한 노하우를 한국의 젊은이들에게 전달하자는 목적에서 활동하고 있다”면서 “그런 애국심이 나의 심장을 움직이게 하는 부분이며 투자나 이윤보다 (나라를 위한) 열정과 마음으로 헌신하겠다는 생각”이라며 해외 진출 기업을 눈여겨보겠다고 에둘러 말했다.

한편 그는 일각에서 제기된 ‘정치 데뷔설’에 대해 “국민의 한 사람으로서 관심은 있지만 제가 할 수는 없다”며 선을 그으며 “후배 스포츠 스타들에게 은퇴 후에 나아갈 길을 제시하겠다는 사명감으로 스파크랩의 합류 제안을 받아들였다”고 덧붙였다. ‘애국심’과 ‘사명감’이라는 단어를 기자회견 중에 즐겨 언급했던 박찬호는 창업이라는 목표에 도전한 기업가들에게 “항상 성공을 향한 목표와 계획만 세울 것이 아니라 실패에 대한 계획도 세우기를 바란다”고 조언했다. 그는 “실패했을 때의 계획이 없다면 성공도 어렵기에 (실패했을 때) 잘 벗어나기 위한 대비가 필요하다”며 “포기하지만 않는다면 실패 때문에 더욱 강해지고 또 성숙한 자신으로 발전할 수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박찬호는 ‘스파크랩 제13기 데모데이’에 참석해 아부하킴·에이임팩트·알바워치 등 스파크랩 초기 기업 육성 프로그램을 거친 12개 스타트업 대표들에게 격려의 말을 전했다.
/이수민기자 noenem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