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경제 · 금융경제동향
[영상] "기다려보자" VS "최악" 文정부 2주년 경제평가는?

문정부 2주년 맞아 여야 경제통 국회의원 4인방 좌담회

더불어민주당 "하반기면 좋아진다"는 긍정 평가 속

자유한국당,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야3당 "심각한 위기" 공세

위축된 한국 경제 살리려면 "정치권 힘 모아야" 의견은 일치

9일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2017년 5월 10일 정식 취임한 지 2년을 맞이하는 날입니다. 730일의 시간을 보내며 우리는 말 그대로 많은 변화를 맞닥뜨려야 했죠. 특히 경제 분야에서는 매년 큰 폭의 최저임금 인상이 이뤄지고 300인 이상 사업장 중심으로 주 52시간 근로제가 도입되는 등 우리 삶에 직접 영향을 미치는 정책들이 여럿 시행됐습니다.

다만 지금까지의 변화가 모두 좋았다고 보기는 어려울 듯합니다. 성장률이나 고용 등 숫자적인 측면에서도 썩 좋은 성적표를 받아들지는 못했고 ‘힘들다’는 서민의 목소리는 어느 때보다 커진 것 같으니까요. 우리 사회가 좋은 방향으로 바뀌는 과정에서 겪을 수밖에 성장통일까요, 아니면 잘못 설계된 방법론 탓에 성장 경쟁력을 잃어가고 있다는 증거일까요.

2일 서울경제신문 주최 ‘문재인 정부 730일 경제 민심을 논하다’ 좌담회에서 유성엽(왼쪽부터) 민주평화당, 김광림 자유한국당, 김진표 민주당,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이 이야기를 하고 있다. /이호재기자




해답을 찾고자 서울경제신문은 지난 2일 경제통으로 꼽히는 여야 국회의원 4명을 한 자리에 모셔 문 정부 취임 2주년을 맞는 현재 한국 경제의 현황을 들어보는 자리를 가졌습니다. 이날 김진표 더불어민주당 의원, 김광림 자유한국당 의원, 김성식 바른미래당 의원, 유성엽 민주평화당 의원 등 4명은 소득 주도 성장으로 대표되는 현 정부의 경제 아젠다에 대한 가감 없는 의견을 개진했습니다. 후반기로 접어드는 문 정부의 경제 정책이 어떤 방향으로 나아가면 좋을지에 대한 생각도 적극적으로 나눴습니다.

/김경미·정가람기자 garam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디지털미디어센터 김경미 기자 kmkim@sedaily.com
세상이 변하는 순간을 포착하는 일은 정말로 즐겁습니다.
새롭고 놀라운 이야기를 좀 더 많이 들려주세요.
변화의 최전선에서 함께 달려가겠습니다.
기자채널로 이동
주요 뉴스
2020.06.06 07:00:00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