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산업  >  기업

故 조양호 회장 빈소 이틀째 재계 인사 조문행렬…조정호 회장 2시간 머물고 떠나

이재용·김승연·반기문 빈소 찾아
항공업계·정관계·스포츠계 조문 발길 이어져
삼남내 침통한 입관식

  • 구경우 기자
  • 2019-04-13 20:08:56
  • 기업
故 조양호 회장 빈소 이틀째 재계 인사 조문행렬…조정호 회장 2시간 머물고 떠나
고(故)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고(故) 조 회장의 입관을 마친 후 빈소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故 조양호 회장 빈소 이틀째 재계 인사 조문행렬…조정호 회장 2시간 머물고 떠나
조현아(왼쪽) 전 대한항공 부사장과 조현민 전 전무가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입관을 마친 후 빈소로 향하고 있다. /연합뉴스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가 마련된 서울 신촌 세브란스병원 장례식장에는 13일 이틀째 각계 조문이 이어졌다.

이날 오전 11시 30분께 상주인 장남 조원태 대한항공 사장과 장녀 조현아 전 대한항공 부사장, 차녀 조현민 전 대한항공 전무가 참석한 가운데 입관식이 진행됐다.

삼남매는 1시간가량 입관식을 치른 뒤 침통한 표정으로 빈소로 돌아가 다시 조문객을 맞았다.

이날 조 회장의 두 동생도 빈소를 찾았다.

한진그룹 창업주인 고 조중훈 회장은 장남 조양호 회장을 비롯해 슬하에 네 아들을 뒀다. 둘째 조남호 전 한진중공업홀딩스 회장과 넷째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이 이날 각각 빈소를 찾았다.

과거 조양호 회장을 비롯한 이들 삼형제는 부친인 조중훈 회장이 2002년 별세한 뒤 상속을 두고 서로 소송전을 벌이는 ‘형제의 난’을 겪었다.

한진해운을 이끌던 셋째 아들 조수호 전 회장이 2006년 별세했을 때에도 조양호 회장을 비롯한 3형제가 빈소에 모였으나 서로에 대한 앙금을 떨치지 못한 듯 애써 외면하는 모습이 목격되기도 했다.

조양호 회장 별세 뒤에는 조정호 회장 측이 대한항공 경영권 견제에 나선 행동주의 사모펀드 KCGI 측과 수차례 접촉한 것으로 알려지면서 사실 여부를 놓고 관심이 쏠렸다.

이날 조정호 회장은 오후 4시께 빈소에 들어가 2시간 가까이 머무른 뒤 밖으로 나왔다.

그는 오랜 시간 빈소에서 조원태·현아·현민 등 유족들과 어떤 이야기를 나누었는지 묻는 취재진의 질문에 답하지 않고 장례식장을 빠져나갔다.

빈소에는 오전 일찍부터 각계 인사들의 추모 발길이 이어졌다.

재계에서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9시 15분께 가장 먼저 빈소를 찾아 추모의 뜻을 전한 뒤 장례식장에 10분 정도 머물고 떠났다.

김승연 한화그룹 회장도 뒤이어 빈소를 방문해 “안타깝다”고 애도를 표했다. 김윤 삼양홀딩스 회장과 최규남 SK 수펙스추구협의회 부사장도 빈소를 찾았다.

박양우 문화체육관광부 장관과 장대환 매일경제 회장, 조동성 인천대 총장 등 관가·언론계·학계 조문도 이어졌다.

김영삼 전 대통령의 아들인 김현철 김영삼민주센터 상임이사도 빈소를 찾아 “부친과 조양호 회장의 선친 조중훈 회장이 각별한 사이였다”면서 “이렇게 허무하게 가실 줄 몰라 애석하다”고 말했다.

유족들과 어떤 얘기를 나눴냐는 질문에는 “4개월 가까이 미국에서 병원 생활을 했다고 들었다”고 답했다.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도 빈소를 찾아 조문한 뒤 “1990년대 초부터 대미 관계를 하면서 조양호 회장의 폭넓은 인맥 관계를 정부에서 많이 지원받았다. 국위선양에 많은 역할을 하셨다”고 회고했다.

항공업계 조문 행렬도 이어졌다.

조양호 회장이 창립을 주도한 글로벌 항공동맹체 ‘스카이팀’의 마이클 위즈번 이사회 회장이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고, 팜 응옥 민 베트남항공 회장, 라덱 뮬러 체코항공 이사, 이석주 제주항공 대표가 조문했다.

위즈번 회장은 “그는 스카이팀 창단 멤버로 지난 20년간 스카이팀을 옳은 방향으로 이끌었다”며 “얼마 전에도 면담을 제안했었는데 결국은 성사되지 못해 안타깝다”고 말했다.

1991년부터 대한항공과 인연을 맺은 몽골의 고위 관계자들도 빈소를 찾아 고인의 죽음을 애도했다.

강볼드 바산자브 전 몽골대사와 우르쥔 훈데브 전 몽골대사, 빈드티아 몽골항공 회장이 이날 빈소를 찾아 조의를 표했다.

스포츠계 인사들도 조문 행렬에 동참했다.

조양호 회장은 생전에 그룹 산하에 배구단과 탁구단을 운영하며 대한탁구협회 회장, 평창동계올림픽 유치위원회 공동위원장,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으로 봉사했다.

탁구선수 출신인 유승민 IOC 선수위원이 전날에 이어 빈소를 지켰고 골프선수 박성현,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승훈, 평창동계올림픽유치위 전 대변인 나승연 등 체육계 인사들이 빈소를 찾았다.

대한항공 임원진 100여명도 줄지어 빈소를 찾아 유족들에게 위로를 건넸다.

고인의 부인인 이명희 전 일우재단 이사장은 전날에 이어 이날도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조 회장의 장례는 한진그룹장으로 5일간 치러지며, 발인은 오는 16일 오전 6시, 장지는 경기도 용인시 하갈동 신갈 선영이다.

故 조양호 회장 빈소 이틀째 재계 인사 조문행렬…조정호 회장 2시간 머물고 떠나
고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막내 동생인 조정호 메리츠금융지주 회장이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조 회장의 빈소를 찾고 있다./연합뉴스

故 조양호 회장 빈소 이틀째 재계 인사 조문행렬…조정호 회장 2시간 머물고 떠나
반기문 전 유엔사무총장이 13일 오후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장례식장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고 있다. /연합뉴스

故 조양호 회장 빈소 이틀째 재계 인사 조문행렬…조정호 회장 2시간 머물고 떠나
삼성전자 이재용 부회장이 13일 서울 서대문구 신촌세브란스 병원에 마련된 고(故) 조양호 한진그룹 회장의 빈소를 찾아 조문 뒤 장례식장을 나서고 있다./연한뉴스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시선집중

a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