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증권  >  증권기획

[에셋+ 베스트컬렉션]미래에셋대우 'G2이노베이터펀드'

성장성 큰 美·中 혁신기업 담아

  • 박성규 기자
  • 2019-01-16 18:15:11
  • 증권기획
[에셋+ 베스트컬렉션]미래에셋대우 'G2이노베이터펀드'

미래에셋대우(006800)는 4차 산업혁명이 글로벌 트렌드로 향후 성장이 기대되는 분야라는 점을 감안해 ‘G2이노베이터펀드’를 추천했다. 다소 변동성이 높더라도 성장할 것이 분명한 메가 트렌드의 우량 기업에 투자해야 한다는 판단이다.

G2이노베이터펀드는 G2(미국과 중국) 내 특허기술이나 차별화된 사업모델을 갖고 있는 혁신 기업에 투자하는 상품이다. 정보통신기술의 융합 및 혁신을 의미하는 4차 산업혁명 관련 투자비중이 높은 편이다. 혁신 초기 단계의 종목은 높은 변동성을 수반할 수 있지만 4차 산업혁명과 같은 메가트렌드는 한철 유행이 아닌 만큼 장기적으로 접근하되 우량 종목을 선별하는 능력이 매우 중요하다.

또한 펀드는 경제 규모 및 연구개발투자규모가 글로벌 1~2위인 G2에 투자를 집중한다. 미국은 축적된 기술을 바탕으로 고부가 가치 산업에 강하고, 중국은 규모의 경제에 기반들 둔 효율성 개선에 강한 등 각자의 강점이 있을 뿐 아니라 두 시장 간의 낮은 상관관계는 포트폴리오 측면에서 변동성 관리에 도움이 된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의 글로벌 네트워크를 활용하는 것도 강점이다. 미래에셋자산운용은 국내외 12개국에 걸친 글로벌 네트워크와 리서치 조직을 갖추고 있다. 이를 통해 투자기회를 찾고 운용에 활용한다.
/박성규기자 exculpate2@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