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中의 '자가당착' 코로나19 대응

역유입 환자 늘자 통제 강화
초기 "과잉 대응" 비판 무색

  • 최수문 기자
  • 2020-03-24 15:04:40
  • 경제·마켓
中의 '자가당착' 코로나19 대응
지난 19일 마스크를 한 상하이 시민들이 루자주이금융가를 걷고 있다. /로이터연합뉴스

중국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해외유입 환자가 급증하면서 중국 당국이 입국통제를 강화하고 있다. 과거 중국발 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다른 나라들이 진행한 입국규제를 ‘과잉대응’이라고 비난했던 중국이 자가당착에 빠졌다는 지적이 나온다.

중국 베이징시는 24일 “25일 0시부터 입국자 전원에 대해 예외 없이 별도의 시설에서 2주간 지정격리와 코로나19 핵산검사를 실시한다”고 밝혔다. 그동안 유아와 노인·기저질환자를 동반한 가족 등은 자가격리가 가능했지만 이제 모두 격리시설로 가야 한다. 비용도 자기 부담이다. 베이징시는 이미 해외에서 베이징공항 도착 항공기의 직접진입을 금지하고 칭다오 등 인근 도시에 먼저 착륙해 코로나19 검사를 받도록 했다. 베이징시의 이런 조치는 조만간 다른 도시로 확산될 것으로 보인다.

중국의 이러한 조치는 역유입 확진자 급증 때문이다. 지난 23일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78명으로 전일(39명) 대비 2배였다. 12일 확진자가 8명에 그쳤던 데 비하면 열흘 만에 10배 증가한 것이다. 23일 확진자 가운데 74명이 해외유입 사례로 베이징시에서는 31명이 발생했다. 21일부터는 이들로 인한 중국 내 ‘2차 감염’도 시작됐다. 이는 1월부터 한국 등 다른 나라가 겪었던 패턴을 반복하고 있다는 지적이다. 다른 국가는 모두 기본적으로 중국에서 유입된 바이러스로 코로나19가 확산됐다. 베이징의 한 소식통은 “이탈리아·미국 등이 중국발 입국을 잇따라 금지하자 중국은 이들의 행동을 자유로운 이동을 방해하는 과잉대응이라고 비난했는데 이제 중국도 같은 상황인 된 듯하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내 코로나19 환자가 줄어들면서 발원지 우한에 대한 봉쇄가 오는 4월8일 해제된다. 우한을 제외한 후베이성 지역 봉쇄는 3월25일 0시부터 풀린다. 우한을 포함한 후베이성에서 18~22일 확진자가 발생하지 않았다는 이유에서다. 다만 23일 우한 내 한 병원 의사가 양성 판정을 받아 불안요소는 여전한 상황이다.

/베이징=최수문특파원 chsm@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