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전문] 유시민, '알릴레오' 패널 성희롱 발언 사과 "성평등과 인권 의식 부족했다"

알릴레오, 유시민, KBS, 기자, 성희롱

[전문] 유시민, '알릴레오' 패널 성희롱 발언 사과 '성평등과 인권 의식 부족했다'

유시민 사람사는세상 노무현재단 이사장이 유튜브 채널 ‘알릴레오’에 출연했던 한 패널의 ‘성희롱’ 발언에 대해 16일 오후 “깊이 사과드린다”고 밝혔다.

앞서 15일 오후 생방송됐던 ‘알릴레오’에서 한 패널은 “검사들이 KBS의 A기자를 좋아해 (조국 수사 내용을) 술술술 흘렸다. 검사들에게 또 다른 마음이 있었을런지 모르겠다”는 발언을 했다. 유 이사장은 방송 종료 무렵 “‘성희롱 발언’으로 받아들여질 수 있다”고 했고, 패널은 “사석에서 많이 하는 이야기라서. 죄송하다. 의도하진 않았지만 불편함을 드렸다면 사과드리겠다”고 말했으나 논란이 커졌다.

이에 대해 KBS기자협회는 16일 성명을 내고 “이런 발언이 구독자 99만명의 채널을 통해 라이브로 여과 없이 방영됐다”며 “발언 당사자는 이 발언이 취재 현장에 있는 여기자들에게 어떤 상처가 되는지 고민해보라”고 말했다.

협회는 “카메라가 꺼진 일상에서는 얼마나 많은 여성 혐오가 스며있는지 반성하기 바란다”며 “유 이사장은 본인 이름을 건 방송의 진행자로서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야 한다. 어용 지식인을 자처했다지만, 상식과 양심이 남아있는지 지켜보겠다”고 강조했다.

KBS 기자협회는 “‘사석에서 많이 얘기했다’는 실토는 추잡스럽기까지 하다”고 날을 세웠다. 최근 조국 전 법무부 장관 부인 정경심 교수의 자산관리인 인터뷰 검찰 유출 의혹을 놓고도 유 이사장과 미묘한 갈등을 형성한 KBS는 민감한 반응을 보인 바 있다.

[전문] 유시민, '알릴레오' 패널 성희롱 발언 사과 '성평등과 인권 의식 부족했다'

이에 대해 유시민 이사장은 이날 오후 기자들에게 문자 메시지를 보내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린다,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고 경계하며 제 자신의 태도를 다 잡겠다”고 사과했다. 결국 알릴레오 측은 해당 방송의 관련 내용을 삭제하고 다시 업로드했다.

다음은 유시민 이사장의 사과문 전문이다.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해당 기자분과 시청자 여러분께 사과드립니다. 진행자로서 생방송 출연자의 성희롱 발언을 즉각 제지하고 정확하게 지적해 곧바로 바로잡았어야 했는데 그렇게 하지 못한 것은 저의 큰 잘못입니다. 성평등과 인권, 인간의 존엄성에 대한 저의 의식과 태도에 결함과 부족함이 있다는 증거라고 생각하며 깊게 반성합니다. 다시는 이런 일이 생기지 않도록 성찰하고 경계하며 제 자신의 태도를 다잡겠습니다. 진행자로서 제가 역할을 제대로 하지 못한 점에 대해서 출연자와 제작진에게도 미안한 마음을 전하고 싶습니다. 다시 한 번 해당 기자분과 KBS기자협회, 시청자 여러분께 깊이 사과드립니다. 유시민 올림.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