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종합] 육해공·해병대 "오늘 오전 독도방어훈련 돌입"

"내일까지 진행"

독도, 해군, 방어훈련

[종합] 육해공·해병대 '오늘 오전 독도방어훈련 돌입'
독도 상공 모습 / 연합뉴스

군 당국은 25일 오전부터 독도 방어훈련인 동해 영토수호훈련에 돌입해 내일까지 진행한다고 밝혔다. 훈련에는 해군·해경 함정과 해군·공군 항공기, 육군·해병대 병력 등이 참가한다.

해군은 이날 오전 기자단에 보낸 문자 메시지에서 “군은 독도를 비롯한 동해 영토수호의지를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해 훈련 의미와 규모를 고려하여 이번 훈련명칭을 ‘동해영토수호훈련’으로 명명해 실시한다”고 설명했다. 이번 훈련은 정부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종료를 선언한 지 사흘 만으로, 대화와 외교를 외면하는 일본의 파상공세에 대응하는 두 번째 대응카드로 해석된다.

원래 올해 독도 방어훈련은 6월에 실시할 계획이었으나 한일관계와 기상 여건 등을 고려해 미뤄왔다.

앞서 정경두 국방부 장관은 지난 21일 국회 국방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독도방어훈련 계획과 관련 “연간 두 번 하게 돼 있고, 적정한 규모와 시기를 검토하고 있다”며 “금년도에는 전반기에 못 했다. 적정한 시기에 적정한 규모로 하겠다”고 밝혔다.

군 일각에서는 정의용 청와대 국가안보실장이 지난 6일 국회 운영위원회 전체회의에 출석해 이번 훈련이 실시되면 해경만 참여하는 것이 아니고, 육·해·공군 모두 참가하게 될 것으로 구상하고 있다고 한 발언과 같은 수준에서 진행될 것이란 전망도 나온 바 있다.

군은 1990년대 초부터 해경과 합동으로 ‘동방훈련’이라는 작전명으로 독도방어훈련을 해오다가 1997년부터 합동기동훈련으로 명칭을 바꿔 매년 두 차례 실시하고 있다.

[종합] 육해공·해병대 '오늘 오전 독도방어훈련 돌입'
독도 지키는 육해 경찰 / 연합뉴스

[종합] 육해공·해병대 '오늘 오전 독도방어훈련 돌입'
‘독도는 우리땅!’ / 연합뉴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