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검색

이메일보내기

문화 · 스포츠스포츠
[영상]우드 샷 정확하게 치려면 가운데가 더 좋다?[PGA 김민휘 레슨]








페어웨이 우드를 잘 다루면 버디 기회가 그만큼 많아진다. 파5 홀에서 2온 가능성이 높아지는 덕분이다. 일본의 골프영웅 마쓰야마 히데키도 소니오픈 연장전에서 3번 우드 샷 한 방으로 승부를 끝냈다.

그렇다고 페어웨이 우드 샷이 만만한 건 아니다. 주말 골퍼들은 드라이버처럼 올려 치느냐, 아이언처럼 찍어 치느냐로 고민을 하는 경우가 많다. 미국프로골프(PGA) 투어 콘페리 투어(2부 투어)에서 활약하고 있는 김민휘는 “주말 골퍼들은 너무 왼발 쪽에 볼을 두는 경우가 많은데 그렇게 하면 토핑 등을 실수를 하게 된다”며 “볼을 스탠스 중앙에 두고 아이언처럼 찍어 쳐 보라”고 조언했다.



영상을 보면 보다 자세한 레슨 정보를 얻을 수 있다.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소 : 서울특별시 종로구 율곡로 6 트윈트리타워 B동 14~16층 대표전화 : 02) 724-8600
상호 : 서울경제신문사업자번호 : 208-81-10310대표자 : 이종환등록번호 : 서울 가 00224등록일자 : 1988.05.13발행 ·편집인 : 이종환
인터넷신문 등록번호 : 서울 아04065 등록일자 : 2016.04.26발행일자 : 2016.04.01
서울경제의 모든 콘텐트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는 바, 무단 전재·복사·배포 등은 법적 제재를 받을 수 있습니다.
Copyright ⓒ Sedaily, All right reserved

서울경제를 팔로우하세요!

서울경제신문

텔레그램 뉴스채널

서울경제 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