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국방부, 군비행장·사격장 소음피해 보상금 지급 위한 조사착수

이달부터 내년 11월까지 조사···2022년 주민에 보상금 지급





국방부가 군비행장·사격장 소음피해 보상금 지급을 위해 군용 비행장과 군사격장 소음영향도 조사를 추진한다.

국방부는 ‘군용비행장·군사격장 소음 방지 및 피해 보상에 관한 법률’(군소음보상법)에 따라 실시하는 소음영향도 조사는 이달부터 2021년 11월까지 공인된 기술능력이 있는 용역업체에 의뢰해 수행한다고 1일 밝혔다.

소음영향도는 군용항공기의 운항 및 군사격장에서의 사격 훈련 시 측정된 소음도에 소음발생 횟수·시간대 등을 고려해 군소음보상법에 따라 산정한다.

소음영향도 조사대상은 군용비행장 42개소, 군사격장 61개소 등 총 103개소다. 군사격장은 상대적으로 소음 피해가 심하다고 판단되는 전차·포 사격장을 먼저 조사하고, 그 외 군사격장에 대해서는 매년 단계적으로 조사한다.



소음영향도 조사는 군용비행장·군사격장 주변지역 지방자치단체에서 추천하는 주민대표와 민간 전문가를 참여시켜 조사가 객관적이고 투명하게 이뤄지도록 할 방침이다.

국방부는 “소음영향도 조사가 완료되는 2021년말에는 소음대책지역을 지정·고시하고, 2022년부터 해당 주민에게 보상금이 지급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며 “보상 기준·절차를 구체화하는 시행령과 시행규칙은 관계 부처와 국회, 지방자치단체, 주민 등의 의견을 수렴해 오는 10월까지 제정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7.05 17:21:09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