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정치통일·외교·안보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준비위 회의···국방·외교장관 협업 논의

2021년 4월 서울서 개최···150여개 외교·국방장관 참석

22일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2021년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준비위원회 1차 회의가 열리고 있다. 연합뉴스




내년 4월 8~9일 서울에서 열리는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의 성공적 개최를 위해 정경두 국방부 장관과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만나 협업을 논의했다.

국방부와 외교부에 따르면 22일 외교부 청사에서 정 장관과 강 장관이 ‘2021년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준비위원회’ 제1차 회의를 열었다.

두 장관을 공동위원장으로 하는 이번 회의에는 국방부·외교부·과학기술정보통신부·산업통상자원부·국토교통부·국무조정실·합동참모본부·경찰청의 차관·차관보급 인사들이 참여했다.

강 장관은 모두발언에서 “우리나라는 주요 재정·병력공여국으로서 유엔 평화·안보 분야 최대·최고위급 회의인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를 개최하게 됐다”며 “내년 회의를 성공적으로 주최해 국제평화·안보 분야에서 선도적 역할을 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정 장관은 “남수단 한빛부대, 레바논 동명부대 등 우리 군이 모범적인 평화유지활동을 수행하고 있는 가운데 아시아 최초로 평화유지 장관회의를 개최하게 된다”며 “과거 국제사회의 도움을 받던 우리나라가 이제는 국제평화를 선도하는 국가로 성장했음을 보여줄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정부 관계자는 “내년이 우리나라의 유엔 가입 30주년인데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 주최하게 됐다”며 “이를 통해 유엔 주도 국제평화·안전유지 활동의 발전을 이끄는 선도국가로 거듭날 수 있도록 완벽한 행사 준비를 할 것”이라고 전했다.

2021년 유엔 평화유지 장관회의는 2016년 9월 영국, 2017년 11월 캐나다, 2019년 3월 유엔 본부 개최에 이어 네 번째로 열린다. 이 회의는 150여개 재정·병력공여국의 모든 외교·국방장관과 국제기구 주요인사 등 1,300여명이 참석하는 유엔 평화·안보 분야의 최대·최고위급 회의다.
/김정욱기자 mykj@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3 14:46:43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