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송영길, '쉼터 논란' 윤미향 파문에 "부친 컨테이너에 살아…최소한의 예의 있어야"
윤미향 더불어민주당 당선인/서울경제DB




윤미향 더불어시민당 당선인이 위안부 피해자들을 위해 정의기억연대(정의연)가 경기도 안성에 마련한 쉼터 ‘평화와 치유가 만나는 집’ 고가 매입 등으로 논란의 중심에 선 가운데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언론이 제목을 뽑아 사람을 부정적으로 유도하는 게 참 마음이 아프다”라고 말했다.

송 의원은 19일 전파를 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나와 “회계상의 문제 같은 것들은 투명하게 할 필요가 있다”면서도 “어려운 시기에 위안부 문제를 가지고 싸워왔던 한 시민운동가의 삶에 대한 최소한의 예의가 있어야 한다”면서 이렇게 언급했다.

그러면서 송 의원은 “언론에서 윤 당선인의 부친이 힐링센터를 관리하는 데 7,580만원을 지급했다고 써놔서 연봉인 줄 알았다”면서 “자세히 보니 그게 아니고 지난 한 6년간 한 달에 150만원, 최근에는 50만원씩 지급한 것”이라고 상황을 설명했다.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의원/연합뉴스


송 의원은 이어 “그 힐링센터에 부친이 산 것도 아니고 옆에 컨테이너를 개조해 방을 만들어서 관리했다고 한다”면서 “(언론 보도를 보면) 자기들끼리 모금액을 가지고 자기 아버지 일자리를 만들어 준 게 아니냐 이렇게 오해할 수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아울러 송 의원은 ‘부친에게 일자리를 줬다는 것 자체도 문제 아니냐는 지적이 있다’는 진행자의 지적에 대해 “부적절한 면이 있다면 정리를 해야겠지만 모든 게 비례의 원칙이 있는 게 아니겠나”라며 “자기 아버지를 고용해서 월급을 300~400만원씩, 연봉 7,500만원을 줬다면 당연히 큰 문제라고 생각하겠지만 6년 동안 120만원, 그것도 컨테이너에 살았다는 거 아니겠나”라고 거듭 주장했다.



송 의원은 또한 “실제로 우리가 생각할 때는 그 힐링센터를 자기 집처럼 살면서 돈을 이렇게 받았다는 말이야? 이렇게 딱 오해할 수 있다”고도 했다.

덧붙여 송 의원은 정치권 일각에서 제기되는 윤 당선인에 대한 사퇴 또는 제명 요구와 관련, “하나하나 해명하고 점검할 필요가 있다”면서 즉답을 피했다.

송 의원은 그러면서 “정의연이 이러한(위안부 문제) 일을 나 대신해주고 이런 거에 대해서 고마움을 기본적으로 가지고 있다”고 말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31 17:35:35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