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국제기업
테슬라, 공장가동 승인 받았다
미국 전기자동차 업체 테슬라의 캘리포니아주 프리몬트 공장에서 지난 12일(현지시간) 테슬라의 차량을 실은 트럭 한 대가 떠나고 있다. /프리몬트=AP연합뉴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에도 공장 재가동을 선언해 마찰을 빚은 미국 전기차 업체 테슬라가 결국 당국으로부터 허가를 받았다고 블룸버그통신이 16일(현지시간) 보도했다. 로리 셸비 테슬라 환경보건안전담당 부사장은 이 이메일에서 “이번주부터 공장에서 완전 생산을 재개할 수 있도록 현지 지원을 받는다”고 말했다. 회사 측은 앨러미다 카운티의 보건당국 담당자가 프리몬트 공장의 작업계획서와 안전 정책을 승인했다는 내용이 있다고 밝혔다. 이와 관련해 앨러미다 카운티와 테슬라는 별도의 입장을 밝히지 않았다.

앞서 캘리포니아주가 지난 8일 일부 소매점에 대한 영업 재개를 허용하자 일론 머스크 테슬라 최고경영자(CEO)는 프리몬트 공장 운영을 재개하겠다는 방침을 밝혔으나 앨러미다 카운티는 테슬라가 재가동 요건을 충족하지 못했다며 제동을 걸었다. 이에 머스크는 앨러미다 카운티를 고소하며 캘리포니아 팔로알토에 있는 테슬라 본사를 텍사스나 네바다주로 옮기겠다고 엄포를 놓았다.



지난 12일에는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트위터로 “캘리포니아는 지금 당장 테슬라와 머스크가 공장을 열게 해야 한다”고 촉구하며 갈등에 가세했다. 머스크는 이에 “땡큐”라고 댓글을 달았다. 테슬라의 프리몬트 공장에는 약 1만1,000명이 근무하고 있다고 통신은 설명했다.
/김연하기자 yeona@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6.07 09:06:51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