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사회일반
‘프로포폴 투약 혐의’ 가수 휘성 구속영장 기각… “도주 우려 없어”

법원 “도주 및 증거 인멸 우려 없어”

경찰, 보완 수사 진행 후 영장 재신청 검토

가수 휘성./사진=휘성 인스타그램 캡처




수면유도 마취제인 프로포폴을 투약한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던 가수 휘성(38)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7일 경찰에 따르면 경북지방경찰청은 프로포폴 투약 혐의로 휘성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끝내 기각됐다. 법원은 도주 및 증거 인멸의 우려가 없다는 이유로 영장을 기각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해 12월 마약 관련 첩보를 확인하는 과정에서 휘성이 프로포폴을 구매한 정황을 포착해 수사를 진행해왔다.



이어 지난달 28일 휘성을 소환해 조사했으며 당시 휘성은 프로포폴 투약 사실을 부인하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구속영장 재신청 여부는 보완 수사를 진행한 다음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경찰은 이와 관련해 프로포폴 판매책 1명을 구속했으며 프로포폴 출처 등에 대해서는 계속 수사를 진행하고 있다.
/심기문기자 door@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사회부 심기문 기자 door@sedaily.com
주요 뉴스
2020.06.02 12:15:52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