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

사회전국
부산시, 대시민 방역 프로젝트 '세이프티 존 부산' 추진

시민·관공서·시설 등 함께 참여

가정·직장, ‘주변 환경 소독·환기하기’ 실천

기관, 방역·소독 나서…내달 5일까지 중점 추진

부산시가 30일부터 코로나19 지역사회 확산을 방지하고 예방적 조치를 강화하기 위해 ‘세이프티 존(Safety Zone) 부산 만들기’를 추진한다. 이는 부산 전역에 걸쳐 시민 모두가 함께 모든 역량을 총동원해 방역 소독을 실천하는 그야말로 ‘대시민 방역 프로젝트’이다.

부산시는 30일부터 다음 달 5일까지를 추진 기간으로 정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와 함께 개인 소독(self-소독), 의무 소독(대규모시설·관공서), 합동소독(취약시설 등 시 전역)을 추진할 방침이다.

코로나19 예방과 Safety Zone 부산 추진체계./사진제공=부산시




개인 소독은 개인이 직접 가정과 직장 등에서 스스로 주변 환경을 소독하고 환기하는 시민 자체 방역 활동이다. 이는 ‘사회적 거리 두기’ 캠페인과 병행해 가정과 직장에서 활동을 자제하며 방역 소독을 통해 불안감을 해소하는 심리방역 효과도 있을 것으로 시는 기대했다.

시와 구·군, 공사·공단 등 공공기관과 소독의무 대상시설 9,113개소는 이 기간 동안 집중 소독을 실시한다. 특히 시는 요일별로 방역대상을 지정해 소규모 시설과 그 외 취약시설 등에 보건소 방역기동반, 주민자율방역단 등 총 4,000여 명의 인력으로 집중 방역을 지원할 예정이다. 부족한 소독장비나 소독약품 등도 보건소, 주민센터에서 대여할 수 있다.



시 관계자는 “코로나19를 극복하기 위해 다음 달 5일까지 가정과 사업장에서 세정제(소독제)를 묻힌 천(수건)으로 매일 접촉하는 환경 표면을 소독하고 매일 2회 이상 환기하는 등 방역 소독에 적극 참여해 주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주요 뉴스
2020.05.29 15:44:06시 기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