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부산 남구도 주민 1인당 5만원씩 지급…부산진구·동구·수영구와 동참

  • 조원진 기자
  • 2020-03-26 16:55:09
  • 전국
부산 부산진구와 동구, 수영구에 이어 남구도 구민 1인당 5만원씩 지급하기로 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사태로 위기에 직면한 서민들을 지원하고 침체한 지역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서다.

부산 남구는 위기에 직면한 주민들을 지원하고 침체된 지역 경기를 부양하기 위해 27만 3,000여 주민에게 1인당 5만원씩 현금 지급한다고 26일 밝혔다. 이를 위해 136억 5,000만원 규모의 민생안정 예산을 지원조례 제정 등 남구의회 일정에 맞춰 추진할 계획이다. 박재범 남구청장은 “위축된 경기회복이라는 재난기본소득의 정책효과를 최대화하기 위해 모든 가용재원을 활용해 민생안정을 최우선으로 구민 모두를 위한 정책이 필요하다고 판단했다”고 말했다.

남구는 159억 5,000만원의 재해재난 목적 예비비를 활용해 지역 주민 모두에게 1인당 5만원씩 현금으로 재난지원금 136억5,000만원을 지급하고 부산시가 추진하는 소상공인·자영업자 지원에도 23억원을 투입할 계획이다.

부산진구와 동구, 수영구도 긴급생활지원금을 지급하기로 했다. 부산진구는 민생안정 예산 230억원을 편성해 지역 주민 36만명 모두에게 1인당 5만원씩 재난지원금을 현금 지급한다. 재난지원금은 신청한 계좌로 입금하는 방식으로 현금을 준다. 생필품 구입 등 제한 없이 실생활에 바로 사용할 수 있도록 한 조치에서다.

동구 역시 재난 긴급생활지원금 40억원을 편성해 모든 주민에게 1인당 5만원씩 지급한다. 지급 방식은 지급일 이후 3개월이 지나면 소멸하는 지역화폐 ‘이바구페이’를 택했다. 지역 내 소비와 재정투입 두 가지 효과를 극대화한다는 계획이다.

수영구도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구민 17만6,000명에게 1인당 5만씩 긴급생활안정자금을 지급한다. 받은 뒤 3개월 내 사용해야 하는 선불카드 형태다.
/부산=조원진기자 bscity@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