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사회일반

[영상] 폐기할 마스크 KF94로 속여 5만장 유통시킨 일당 붙잡혀

불량 마스크 65만장 확보해 5만장 시중에 유통
총책 2명 구속영장 신청, 나머지 피의자도 수사중

[영상] 폐기할 마스크 KF94로 속여 5만장 유통시킨 일당 붙잡혀
경상북도 칠곡에 위치한 한 포장공장에서 불량 마스크를 KF94로 재포장해 판매한 일당이 마스크가 든 상자를 트럭에 싣고 있다./사진제공=서울지방경찰청

폐기해야 할 마스크를 KF94 마스크로 둔갑시켜 재판매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폐기용 마스크를 보건용 마스크로 재포장해 액세서리 가게, 로드숍 등에 납품한 피의자 40대 남성 A씨를 비롯한 8명을 사기, 약사법 위반 등 혐의로 검거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마스크 불량품 65만장을 수거한 후 이 중 5만장을 KF94 인증을 받은 정상 제품처럼 포장해 시중에 유통했다. 이 과정에서 마스크를 납품해준다고 속여 피해자 3명에게 11억5,000만원이 넘는 부당이득을 취한 사실도 알려졌다.

경찰은 이들이 역할을 나눠 조직적으로 범행을 저질렀다고 전했다. 폐기물 업체 관계자가 불량 마스크를 확보하면 수거책이 이를 회수해 상품분류 담당자에게 공급하고, 경상북도 칠곡에 위치한 포장공장에서 재포장해 로드숍에 납품하는 과정을 거쳤다. 경찰은 이들로부터 포장된 상태의 폐기 대상 마스크 30만7,000장, 완제품 마스크 8,000장, 제품 포장지 6만장을 압수한 상태다.

경찰은 범행을 계획한 총책임자 A씨와 제품 구매를 담당한 50대 남성 B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하고 나머지 피의자 6명에 대해서도 불구속 상태로 수사 중이다.

송파서 관계자는 “마스크 상태를 수상하게 여긴 피해자들의 신고로 수사에 착수하게 됐다”며 “폐기용 마스크를 포장하는 행위는 위법으로 현재 마스크가 정확히 몇 개나 판매됐는지 파악하고 있다”고 말했다.
/한민구기자 1min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