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기업

"전기차 등 200억弗 투자"...GM, 테슬라에 도전장

3년내 20개 전기차 모델 출시
차세대 배터리 개발에도 착수

  • 전희윤 기자
  • 2020-03-05 17:33:24
  • 기업
미국 자동차 업체 제너럴모터스(GM)가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에 대한 대규모 투자계획을 내놓으며 전기차 업체 테슬라에 도전장을 던졌다.

4일(현지시간) CNBC 등에 따르면 GM은 이날 디트로이트에서 열린 ‘전기차(EV)의 날’ 행사에서 오는 2025년까지 차세대 전기차 및 자율주행차에 200억달러(약 23조6,500억원) 이상 투자하겠다는 계획을 밝혔다. 이를 통해 2023년까지 20개의 새 전기차 모델을 출시하고 10년간 미국과 중국에서 매년 100만대의 전기차를 판매하는 것이 GM의 목표다. 마크 로이스 GM 회장은 투자계획과 관련해 “회사 이미지를 바꾸고 브랜드를 리셋할 기회”라며 “우리는 전부를 걸었다”고 말했다.

GM은 한번 충전으로 최대 400마일(643.7㎞)을 주행할 수 있는 새로운 전기차 배터리를 개발했으며 앞으로 출시되는 전기차 모델에 이 배터리를 장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배터리의 성능은 테슬라의 최신 차종인 ‘모델 S 롱레인지세단’의 1회 충전 시 최대 주행거리인 390마일(627.6㎞)을 뛰어넘는 수준이라고 CNN은 전했다.

GM은 또 1회 충전에 최대 주행거리 600마일(965.6㎞)을 가능케 할 차세대 배터리 개발에도 착수했다고 덧붙였다. GM은 신기술을 채택한 완전한 첫 전기자동차로 ‘GMC 허머 픽업트럭’을 내년 가을 출시할 예정이다.

/전희윤기자 heeyou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