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경제·마켓

틱톡 모기업 바이트댄스, 바이두 제치고 中 디지털광고 매출 2위 등극

  • 노현섭 기자
  • 2019-11-20 09:59:44
  • 경제·마켓


틱톡 모기업 바이트댄스, 바이두 제치고 中 디지털광고 매출 2위 등극
지난 2월16일(현지시간) 일본 도쿄에서 열린 ‘2019 틱톡 개발자 랩’ 행사에서 창문에 기업 로고가 비친 모습. /도쿄=블룸버그

중국의 짧은 동영상 공유 애플리케이션 ‘틱톡’의 모기업인 바이트댄스가 올해 상반기 텐센트와 바이두를 제치고 디지털 광고 매출 중국 2위로 올라섰다.

19일(현지시간) CNBC는 컨설팅 업체인 R3 보고서를 인용해 바이트댄스의 올 상반기 디지털 광고 시장점유율이 23%에 달했다고 보도했다.

CNBC는 “바이트댄스는 올 상반기 디지털 광고 매출 500억 위안(8조3,000억원)을 기록하며 바이두를 제치고 중국에서 두 번째로 큰 디지털 광고 플레이어가 됐다”고 말했다.

R3 보고서도 전년동기 대비 113%의 매출 성장을 보인 바이트댄스에 대해 “놀라운 성장”이라고 평가했다.

디지털 광고 매출 1위는 721억 위안의 매출로 33%의 점유율을 기록한 알리바바가 차지했다.

바이두는 17%의 점유율(369억 위안 매출)로 3위로 내려 앉았고, 14%(298억 위안)의 점유율을 보인 텐센트가 뒤를 이었다.

바이트댄스의 틱톡은 이용자들이 배경음악에 자신의 노래나 춤을 합성해 15초 분량의 짧은 영상을 제작·공유하는 서비스로, 손쉽게 영상을 만들 수 있다는 장점 때문에 중국은 물론 해외에서도 10~20대에서 선풍적인 인기를 끌고 있다. 2016년 중국에서 출발한 틱톡은 출시 3년 만에 중국 내 일일 활성 이용자 수가 2억5,000만명을 넘어섰다. 틱톡 측은 전 세계 이용자 수가 현재 10억명을 넘어 스냅챗이나 트위터보다 많다고 주장하고 있다. 일본의 소프트뱅크는 지난해 바이트댄스의 기업가치를 750억달러(약 87조3,000억원)로 추정하기도 했다.
/노현섭기자 hit8129@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