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손학규 “한국당 갈 테면 빨리 가라” 바른미래당 분열 격화

손학규 “한국당 갈 테면 빨리 가라” 분열하는 바른미래당
비당권파 모임 ‘변혁’ 대놓고 비판
하태경, 손 향해 “조국보다 염치 없어”
당권파·비당권파 갈등 점점 커져

  • 구경우 기자
  • 2019-10-20 10:29:19
  • 정치일반
손학규 “한국당 갈 테면 빨리 가라” 바른미래당 분열 격화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서울경제DB

바른미래당의 내홍이 커지고 있다. 손학규 대표를 중심으로 한 당권파와 유승민 의원과 안철수 전 의원 계열의 비당권파가 서로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일각에선 내년 총선을 앞두고 각자 셈법이 달라지면서 당 분열이 초읽기에 들어갔다는 관측도 나온다.

20일 정치권에 따르면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전날 비당권파 모임인 ‘변화와 혁신을 위한 비상행동’(변혁)을 겨냥해 “자유한국당에 가서 공천받겠다는 것과 다를 바 없다”며 “한국당 가겠다는 사람 말리지 않겠다. 갈 테면 빨리 가라”고 비판했다.

손 대표는 전날 오후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열린 ‘조국 전 장관 일가 엄정 수사 및 검찰개혁 촉구 결의대회’에서 “(변혁은) 문재인 정권 실정에 한국당 지지율이 좀 오르는 것 같으니 거기 붙어서 공천받아 국회의원 공짜로 해볼까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이어 손 대표는 “다음 총선에서 한국당이 일어서기는커녕 망할 것”이라며 “개혁보수를 하겠다고 했는데 황교안과 만나겠다니 그게 개혁보수인가. ‘꼴통보수’를 다시 추구한다는 것”이라고 비판했다. 비당권파의 핵심인 유승민 의원이 최근 보수통합을 위해 한국당 황교안 대표와 만날 의향이 있다고 밝힌 점을 꼬집은 것이다.

손 대표는 그러면서 “바른미래당이 현재 내홍으로 엉망이 된 것은 머릿속에 한국당 공천받을 생각만 하는 사람들이 당을 분열시키고 망가뜨리려고 하기 때문”이라며 “‘변혁’에는 변화와 혁신이 아니라 분열과 파멸밖에 없다”고 비판했다.

비당권파인 하태경 의원도 손 대표를 향해 비난의 목소리를 높였다. 당 윤리위원회가 이준석 최고위원을 직위해제 한 데 따른 반발이다. 하 의원은 “손학규 대표의 연이은 징계와 폭정으로 바른미래당의 ‘바른’도 ‘미래’도 모두 날아갔다“며 ”손 대표는 안철수·유승민이 만든 정당을 완전히 말아먹었다“고 했다. 이어 “겪어 보니 손 대표는 조국보다 더 염치없는 정치인으로, 조국은 손 대표에 비하면 양반”이라며 “조국은 사과라도 여러 번 했지만, 손 대표는 ‘추석 지지율이 10% 안 되면 사퇴한다’는 약속을 한마디 사과도 없이 내던질 정도”라고 밝혔다.

또 “구시대 정치를 뒤집어엎고 새 정치를 여는 것이 힘들어도 불가능하지 않다는 것을 보여드리겠다”며 “도망가지 않고 끝까지 낡은 정치를 허물고 새 시대를 열겠다”고 강조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