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나경원, 조국 동생 영장기각에 “법원, 증거인멸 공범 자처”

나, 민주연 나서 법원 공개협박
“절대권력 완성 영구집권 야욕”

  • 구경우 기자
  • 2019-10-10 09:14:29
  • 정치일반
나경원, 조국 동생 영장기각에 “법원, 증거인멸 공범 자처”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법원이 조국 법무부 장관 동생에 대한 구속영장을 기각한 것에 대해 “청와대 맞춤형 구속영장 기각 결정”이라고 비판했다.

나 원내대표는 10일 국회에서 열린 ‘문재인 정권의 사법장악 저지 및 사법부 독립 수호 특별위원회’ 회의에 참석해 “법원이 사실상 정권 핵심세력에 의해 장악됐다는 사실을 알 수 있었지만, 어제 영장 기각으로 사법 장악의 정도가 심하다는 것을 온 국민이 알게 됐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이어 “명재권 영장담당 판사와 김명수 대법원장, (민중기) 서울지방법원장과의 관계를 보면 이 역시 사법부 내 우리법연구회란 이름으로 대표되는 판사들과 이념 편향성 논란이 있다”며 “한마디로 기각 결정의 공정성을 찾아볼 수가 없고 조국 감싸기 기각 결정”이라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조국 전 청와대 민정수석 관련 수사 과정에서 영장기각 사례들을 보면 사법부 장악은 기정사실화된 것으로 보인다”고 평가했다. 그는 “조국 전 민정수석은 영혼 탈곡기란 별명까지 들으며 얼마나 많은 공무원의 휴대전화를 아무런 권한 없이 임의로 탈탈 털었나”라며 “그런데 정작 조국 부부의 휴대전화 영장은 두 차례나 기각돼 지금껏 확보되지 못하고 있다”고 언급했다. 또 “그동안 조국 사건 관련해 많은 영장 기각은 사실상 법원이 증거 인멸의 공범을 자처한 것이나 다름없다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나 원내대표는 “김명수 대법원장으로도 부족해 민주연구원이 직접 나서서 공개협박장을 돌리고 대법원장을 인민재판에 세웠다”며 “또한 윤석열 검찰총장으로 검찰이 장악될 줄 알았는데 뜻대로 안 되니 인사권과 감사권을 휘둘러 힘으로 검찰을 장악하겠다고 한다”고 비판했다. 이와 함께 “사법부를 무법부로, 검찰을 정치 검찰로 만들고 있다. 절대 권력을 완성해 영구 집권을 노리겠다는 것”이라며 “이 정권이 진정한 사법개혁과 검찰개혁에 오히려 심각한 방해 세력”이라고 말했다.
/구경우기자 bluesquare@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