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국민 10명 중 6명, 서초동·광화문 집회에 “국민주권 발현”

‘국민주권 발현’ 응답 비율 30대 73.7%로 가장 높아

  • 정아임 기자
  • 2019-10-10 10:46:51
  • 정치일반

리얼미터, 집회, 광화문, 검찰개혁, 조국퇴진

국민 10명 중 6명, 서초동·광화문 집회에 “국민주권 발현”
국민 10명 중 6명이 ‘검찰개혁 촉구’ 서초동 집회와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광화문 집회에 대해 ‘국민 주권 발현’으로 인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리얼미터

국민 10명 중 6명이 ‘검찰개혁 촉구’ 서초동 집회와 ‘조국 법무부 장관 퇴진’ 광화문 집회에 대해 ‘국민 주권 발현’으로 인식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발표됐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지난 8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750명을 대상으로 조사(95% 신뢰 수준에 표본오차 ±3.6%포인트)한 결과, 서초동·광화문 대규모 집회가 ‘정치권의 무능력을 보완하는 국민주권의 발현’이라는 응답이 61.8%로 ‘국론을 분열함으로써 국민통합을 저해한다’는 답변(31.7%)의 두 배에 이르는 것으로 집계됐다. 모름 또는 무응답은 6.5%였다.

세부적으로 보면 진보·보수 진영 구분 없이 거의 모든 지역과 연령, 이념 성향, 정당 지지층에서 ‘국민주권 발현’이라는 긍정적 인식이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지역별로 보면 ‘국민주권 발현’이라는 응답은 대구·경북(67.2%), 경기·인천(66.2%), 광주·전라(64.2%), 서울(61.7%), 부산·울산·경남(56.8%), 대전·세종·충청(50.6%)에서 절반을 넘었다. 연령별로는 30대(73.7%), 40대(67.6%), 20대(62.9%), 50대(56.2%), 60대 이상(53.7%) 순으로 ‘국민주권 발현’ 응답 비율이 높았다. 진보층(73.2%), 중도층(59.9%), 보수층(57.5%), 더불어민주당(78.5%)과 자유한국당(49.5%) 지지층, 무당층(52.8%)에서도 대다수이거나 다수였다. 다만 바른미래당 지지층(55.3%)에서는 ‘국민통합 저해’라는 인식이 절반을 넘었다.

/정아임인턴기자 star454941@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