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정치일반

이언주, 조국 동생 영장 기각에 "'증거인멸의 왕국'…추악한 민낯" 맹비난

  • 김경훈 기자
  • 2019-10-10 10:07:10
  • 정치일반

이언주, 조국, 정경심, 구속영장, 기각, 증거인멸, 문재인, 청와대

이언주, 조국 동생 영장 기각에 ''증거인멸의 왕국'…추악한 민낯' 맹비난
이언주 무소속 의원/연합뉴스

조국 법무부 장관의 동생 조모 씨(52)에 대한 구속영장이 법원에서 기각된 가운데 이언주 무소속 의원이 날선 비판을 내놨다.

이 의원은 10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이게 나라냐. 갈수록 악화되는 우리나라의 현실에 국민들은 절망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조 장관) 동생은 스스로 영장심사를 포기할 정도 아니냐. 해외도피하고 증거인멸교사하지 않았냐. 풀려나면 증거인멸하고 말 맞출 텐데 ‘사실을 다 인정하고 있기 때문에’ 영장이 기각된다는 게 말이 되는가. 그럼 주범은 어떻게 잡으란 말이냐”라고 비판을 이어갔다.

이 의원은 이어 “‘증거인멸의 왕국’을 만들 것이냐”며 “조국 일가의 현재까지 진행된 상황을 보면 전부 증거를 교체하고 없애고 있다”고 비난의 수위를 높였다.

이 의원은 또 “진술도 이 핑계 저 핑계 대며 피하고 있지 않냐”며 “켄싱턴호텔에서 전달된 정경심(동양대학교 교수)이 조국(장관)과 함께 쓴 노트북은 어디로 갔나. 청와대 민정실로 간 건 아니냐”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그러면서 “오죽하면 시중에 ‘조국스럽다’는 신조어가 돌고, 전국 곳곳의 범죄자들 간에 ‘조국처럼 수사받자’는 건배사가 유행한다는 말이 도냐”면서 “나쁜 짓을 하고도 순진하게 반성하는 자는 처벌되고, 나쁜 짓을 하고도 뻔뻔하면 살아남는 나라가 정상이냐”고 날을 세웠다.

이언주, 조국 동생 영장 기각에 ''증거인멸의 왕국'…추악한 민낯' 맹비난
조국 법무부 장관/연합뉴스

이 의원은 또 “우리는 이대로 ‘증거인멸의 왕국’에서 계속 살아야 하는 것이냐”며 “법무부 장관과 그를 비호하는 대통령과 여당 그리고 그 패거리인 중심을 잃은 정치판사들, 권력의 정점에 앉은 자들의 추악한 민낯을 국민들은 보았다”고 부연했다.

한편 이 의원은 최근 일부 중립적이지 않은 여론조사에 대해 중앙선거관리위원회가 관리를 하지 않고 있다는 지적도 내놨다.

이 의원은 지난 8일 선관위에 대한 국회 행정안전위의 국정감사 자리에서 “최근 한 여론조사를 보면 검찰개혁과 조국의 사퇴를 놓고 여론조사를 했는데 ‘조국이 사퇴하고 검찰개혁은 제대로 하자’는 사람은 둘 중 어느 것도 고를 수가 없다”면서 “엉터리 여론조사는 우리를 잘못된 길로 몰아가는 악마의 속삭임이라 생각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 의원은 “여론조사 사전 심의제도가 있음에도 선관위가 제대로 활용하지 않아 사전 심의제도를 이대로 둬선 안 된다”며 “선관위가 여론 조사에 대해 전혀 관리를 안 하고 있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 의원은 또 “특히 이슈가 되는 사안에 대해서는 답을 정하고 조사하는 경우가 많다”며 “선거제도와 관련, ‘현행 비례대표제는 정당이 공천권을 전횡할 우려가 있다. 연동형 비례대표제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물어보면 어떤 결과가 나오겠는가”라고 설명했다. /김경훈기자 styxx@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