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통일·외교·안보

북한 새 기록영화에 ICBM 발사장면 다시 등장

북한, 김정은, ICBM, 미사일

북한 새 기록영화에 ICBM 발사장면 다시 등장
북한, ‘자력갱생 역사’ 기록영화 방영 / 연합뉴스

북한이 발사 중단을 선언했던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장면을 다수 포함한 새 기록영화를 공개했다.

북한 조선중앙TV는 9일 ‘자력으로 승리 떨쳐온 빛나는 역사’라는 제목의 새 기록영화를 방영했다. 스톡홀름 북미 실무협상 결렬 이후 공개되는 첫 영화다. 영화는 총 100분 분량으로 역대 김일성·김정일·김정은 정권의 각 분야 자력갱생 성과를 전했는데, 가장 눈에 띄는 건 후반부에 약 4분간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국방 분야 자력갱생을 소개한 부분이다.

영화는 300㎜ 방사포, 북극성-1형, 북극성-2형, 화성-12형, 개량형 스커드, KN-06 지대공미사일, KN-02 지대함미사일, 스커드-ER, 북한판 이스칸데르, 신형 대구경 조종 방사포, 초대형 방사포, 북극성-3형 등 김 위원장 집권 기간 시험 발사한 무기를 전부 담았다. ICBM인 화성-14형과 15형, ICBM 엔진에 해당하는 대출력 발동기 지상분출시험 장면도 포함됐다.

영화는 북한의 마지막 ICBM 발사인 2017년 11월 29일 화성-15형 발사에 ‘11월 대사변’이란 자막을 달았다. ‘사변’은 ‘엄청난 일’을 의미한다.

북한 새 기록영화에 ICBM 발사장면 다시 등장
북한, ‘자력갱생 역사’ 기록영화 방영 / 연합뉴스

이에 앞으로 미국이 태도 변화를 보이지 않을 경우 미 본토를 위협할 수 있는 ICBM 시험발사를 다시 할 수도 있다는 암시가 아니냐는 관측이 나온다. 스톡홀름 실무협상 북측 수석대표인 김명길 외무성 순회대사는 지난 7일 귀국길에서 “미국이 준비가 제대로 되지 않으면 그 어떤 끔찍한 사변이 차려질 수 있겠는지 누가 알겠느냐. 두고 보자”고 말한 바 있다. 김 순회대사는 지난 5일 협상 직후에도 “우리의 핵시험과 ICBM 시험발사 중지가 계속 유지되는가 그렇지 않으면 되살리는가 하는 것은 전적으로 미국의 입장에 달려있다”고 경고하기도 했다.

영화는 또한 눈보라가 몰아치는 백두산에 김정은 위원장이 검정 코트를 입고 서 있는 모습을 통해 적대세력에 굽히지 않겠다는 의지를 과시하기도 했다. 영화는 비장한 음악과 함께 미군 항공모함과 전략폭격기 영상 등을 보여주면서 “국가의 존망을 판가름하는 준엄한 시기”라고 강조, 최고지도자와 전 주민의 일심단결로 체제를 지켜야 한다는 메시지를 강조했다.

/강신우기자 see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