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사회  >  전국

"소재부품 국산화" 대구경북 35곳 뭉쳤다

일본 수출규제 대응 발맞춰
中企 위주 탄탄한 구조 활용
국가사업화 컨설팅 등 돕고
70개 정책과제 정부와 협의
권영진 시장 "제조혁신 지원"

  • 손성락 기자
  • 2019-09-10 18:07:03
  • 전국
'소재부품 국산화' 대구경북 35곳 뭉쳤다

정부가 일본 수출규제에 대응한 소재·부품 국산화에 향후 7년간 7조원 이상을 쏟아 붓겠다는 계획에 힘입어 대구경북이 소재부품 자립화에 팔을 걷어붙였다. 다른 지역과 달리 중소기업 위주의 산업구조로 이뤄져 소재부품 분야에 강점을 갖고 있는 만큼 위기를 기회로 삼아 소재부품산업을 적극 육성하겠다는 복안이다.

10일 경북도에 따르면 도는 지난달 23일 ‘경북 소재부품 종합기술지원단’을 출범시킨데 이어 이날 경북테크노파크에서 첫 분과회의를 개최했다. 소재부품 국산화 및 자립화를 실무절차에 착수한 것이다. 소재부품 기술지원단은 반도체와 디스플레이, 자동차, 전기전자, 기계·금속, 기초화학 등 6개 분과에 전문가 100여명이 참여하고 있다. 정부 100대 핵심 전략품목 선정에 따른 분류체계와 동일하게 구성했다.

지원단에는 소재부품산업과 관련이 높인 구미·포항·경산 등 7개 시·군, 포스텍·금오공대·영남대 등 11개 대학, 구미전자정보기술원·포항가속기연구소·한국생산기술연구원 등 16개 연구개발(R&D) 기관 등이 참여한 지역 산·학·연·관으로 구성돼 있다. 앞으로 지원단은 소재부품 분야 정책과제 기획 및 국가사업화 대응, 중소기업 기술애로 자문 등을 중점 담당한다. 이에 따라 이달 말 ‘경북기업부설연구소협의체’가 출범하면 기업 현장의 수요를 바탕으로 한 ‘찾아가는 기술애로 해결지원’에도 적극 나설 계획이다.

도는 수출규제 이후 소재부품산업 육성을 위해 발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소재부품 분야에서 경북이 추진할 수 있는 70여개 정책과제 및 10개 예비타당성조사 과제를 발굴해 정부 관련 부처와 협의를 진행 중인 것이 그 연장선이다.

이날 회의에서도 반도체와 전기전자, 기계·금속 분야 전문가 5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이미 발굴된 32개 정책과제의 국가사업화 가능성을 높이기 위한 진단 및 컨설팅을 진행했다. 사업 필요성과 지역 적합성, 정부정책 부합성, 시급성 등에 대해 과제 제안자로부터 직접 설명을 듣고 심층평가가 이뤄졌다. 이날 검토된 과제는 수정·보완을 거쳐 2차 심사평가 및 기업의 기술수요조사를 거친 뒤 기획보고서를 작성, 연내 국가 R&D사업으로 신청할 예정이다. 김호진 경북도 일자리경제산업실장은 “수출규제 장기화 전망에 따라 소재부품 국산화에 국비가 지속적으로 투입될 전망”이라며 “국가 소재부품 자립화를 경북이 주도해 지역 주력산업이 한 단계 도약할 수 있는 계기로 삼겠다”고 강조했다.

대구시 역시 소재부품산업 육성에 적극 동참하고 있다. 정부의 ‘소재·부품·장비 경쟁력 강화 지원사업’에 선제적으로 대응할 수 있는 대형 신규사업 발굴에 박차를 가하는 한편 부품·소재 대·중소기업간 상생협력사업도 발굴해 지원한다. 권영진 대구시장은 “수출규제가 지역 기계부품 및 소재산업의 경쟁력을 강화하는 계기가 되도록 국산화 기업을 발굴해 지원하고 소재 대체에 따른 제조·공정 혁신 지원에도 적극 나서고 있다”고 말했다.

한편 내년도 정부 예산안 513조5,000억원이 확정된 가운데 정부는 일본의 수출규제 등 경제보복에 대응해 핵심 기술개발과 제품 상용화, 설비투자 확충을 위한 자금공급을 올해보다 163%(1조3,000억원) 늘어난 2조1,000억원을 투입하기로 했다. 특히 지역별 특성에 맞춰 지역별 산업구조의 장점을 최대할 활용할 수 있는 기술과 인력, 예산 등을 최대할 지원할 방침이다. /대구=손성락기자 ssr@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