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정치  >  청와대

文 "평화경제, 한반도의 운명을 바꾸는 일" (속보)

"상대방 입장 헤아리고 역지사지하는 진정성 가져야"

  • 박동휘 기자
  • 2019-08-19 15:23:33
  • 청와대
文 '평화경제, 한반도의 운명을 바꾸는 일' (속보)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후 청와대에서 열린 수석·보좌관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은 19일 청와대에서 주재한 수석·보좌관 회의에서 평화경제에 대해 “지구상 마지막 남은 냉전체제를 해체하고 평화·번영의 새 질서를 만드는 세계사의 과업이자 한반도의 사활이 걸린 과제”라며 “70년 넘는 대결과 불신의 역사를 청산하고 한반도의 운명을 바꾸는 일”이라고 밝혔다.

한반도 상황과 관련해선 “상대방의 입장을 헤아리고 역지사지하는 지혜와 진정성을 가져야 한다”며 “깨지기 쉬운 유리그릇 다루듯 조심스레 한 걸음씩 나아가는 신중함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대화에 도움이 되는 일은 더해가고 방해가 되는 일은 줄여가는 상호 간의 노력까지 함께해야 대화의 성공을 거둘 수 있다”고 말했다. 이런 언급은 북미 실무대화 재개를 앞두고 북한이 잇따라 미사일을 발사하고 특히 문 대통령을 포함한 남측을 향해 막말을 내뱉으며 정세를 악화시키고 있는 데 대한 우려를 표시한 것이자 북측의 자제를 요청한 것으로 해석된다.

/박동휘기자 slypd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D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