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日국민 62.4% "미래 한일관계 우려"…아베 지지율 50% 넘어 (속보)

교도통신 여론조사

  • 박동휘 기자
  • 2019-08-18 18:05:53
  • 정치·사회
日국민 62.4% '미래 한일관계 우려'…아베 지지율 50% 넘어 (속보)
아베 신조 일본 총리가 지난 15일 도쿄도 지요다(千代田)구 ‘닛폰부도칸’(日本武道館)에서 열린 태평양전쟁 종전(패전) 74주년 ‘전국전몰자추도식’에 참석, 기념사를 하고 있다. /연합뉴스

일본 국민 10명 중 6명 이상이 앞으로의 한일 관계에 대해 우려하고 있다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18일 교도통신에 따르면 지난 17일부터 이틀간 실시한 전국 전화 여론조사에서 향후 한일관계에 대해 질문한 결과 62.4%가 우려한다고 답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내각의 지지율은 50.3%로, 지난달 조사(48.6%)보다 1.7%포인트 증가했다. 지지하지 않는다는 비율은 34.6%였다.

이와 함께 오는 10월 소비세율을 8%에서 10%로 인상하려는 일본 정부 방침에 대해 반대가 51.3%, 찬성 의견은 43.3%로 나타났다.
/박동휘기자 slypdh@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