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종목 시세보기

서울경제

HOME  >  국제  >  정치·사회

美 대만에 F-16V 판매 확정...中 "하나의 중국 위반" 발끈

  • 손철 기자
  • 2019-08-18 17:35:15
  • 정치·사회
도널드 트럼프 미국 행정부가 의회의 초당적 지지 속에 최신형 F-16V전투기를 대만에 판매하기로 했다. 중국은 미국이 잇따라 대만에 대한 대규모 무기 판매를 승인하자 강력히 반발하며 맞대응을 경고했다.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지난 16일(현지시간) 미 국무부가 의회에 “‘F-16V의 대만 판매를 결정했다’는 정보를 보고하고 있다”고 전했다.

미 의회에서는 공화·민주당을 막론하고 중국 견제를 위해 최신형 F-16V 기종의 대만 판매에 동의하고 있다. 상원 외교위원장인 짐 리시 공화당 의원은 성명에서 “이 전투기들은 중국의 압력을 받는 대만의 영공수호 능력 향상에 매우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앞서 대만은 2,500억대만달러(약 9조2,000억원)를 투입해 F-16V 66대의 구매 의사를 밝혔으며 미 측이 이를 수용하자 대만 공군사령부는 16일 F-16V전투기 획득 이후 1개 전투기 연대를 창설하겠다고 밝혔다.

그러나 중국은 미국이 최신형 전차와 스팅어미사일 등 22억달러 이상의 무기를 지난달 대만에 수출하기로 한 데 이어 F-16V 판매도 결정하자 반발 수위를 높였다. 화춘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대만에 대한 미국의 무기 판매는 ‘하나의 중국’ 원칙을 위배한다”며 “(전투기 판매가) 시행되면 중국도 분명히 대응할 것이고 그에 따른 결과는 미국이 감수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손철기자 runiron@sedaily.com


<저작권자 ⓒ 서울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XC
이 기사를 공유하세요.

이메일 보내기

보내는 사람

수신 메일 주소

※ 여러명에게 보낼 경우 ‘,’로 구분하세요

메일 제목

전송 취소

메일이 정상적으로 발송되었습니다
이용해 주셔서 감사합니다.

닫기